Xp
NBA       
Xp
  
KBL       
Xp
  
Mania Community. Your Favorite.
Maniazine
[번역] 멜로처럼 빠르게 무너진 선수는 거의 없었다
 
20
  9801
Updated at 2018-11-16 00:56:41
  FiveThirtyEight 칼럼 번역

 | https://fivethirtyeight.com/… 을 번역한 글입니다. 막바지 BPM 하락과 관련해선 개인적으로 동의하지 않는 부분도 있긴 합니다만... 워낙 화제가 되는 소재이고 설득력 있는 주장들도 있어 번역을 해보았습니다.

===================================================================

 

어쩌면, 멜로는 이미 휴스턴에서의 마지막 경기를 치른 것인지도 모르겠다. 물론 아닐 수도 있다. 누가 알겠는가? 어찌됐건 분명한 사실은 휴스턴이 한 달 동안 시도했던 카멜로와의 실험은 계획대로 흘러가지 않았다는 것이다. 2017-18시즌 65승을 거두는 위대한 여정을 보낸 로케츠는 현재 5할 승률 아래에 머무르고 있다. 사실 휴스턴이 직면한 문제를 온전히 멜로의 탓으로 돌리기는 어렵다.(참고:  | https://www.houstonchronicle.com/… ) 하지만 휴스턴의 고전이 멜로의 합류와 아무런 관계가 없다고도 이야기할 수 없다.

 

올 시즌을 시작하며, 나의 동료 크리스 헤링은 로케츠의 성패가 멜로의 롤 축소가 얼마나 효과적으로 이뤄지는지 여부에 달렸다고 적은 바 있다. ( | https://fivethirtyeight.com/… ) - 하든과 폴의 패스를 받아 오픈 샷 기회를 맞이하고, 성공시키는 모습을 기대한 것이다. 여기에 앤써니는 자신이 수비 상황에서 완전한 구멍이 아님을 입증해내야 했다. 이는 휴스턴이 트레버 아리자와 룩 음바무테 같은 락다운 디펜더를 잃은 상황에선 반드시 해결되어야 하는 과제였다.

 

불행하게도, 앤써니가 지금껏 위 요소 중 어떤 면에서도 잘 해냈다고 보기는 어렵다. 멜로는 분명 볼 소유를 줄였는데(커리어 로우에 해당하는 20.5%의 usage rate를 기록 중), 일반적으로 이는 롤 축소가 이뤄지고 있음을 의미한다. 하지만 이와 동시에 멜로가 하고 있는 일이 하나 있는데, 그것은 바로 볼을 자주 멈추는 것이다. 멜로가 코트에 있는 동안 기록한 어시스트 비율은 2.9%에 불과하다. 더불어 멜로의 슈팅 성공률은 기대에 미치지 못하고 있다. 앤써니의 캐치앤슛 eFG%는 51.8%이며, 이는 시도 횟수가 50회 이상인 선수 48명 중 32위에 해당하는 수치이다.(세컨드스펙트럼) 더 우려스러운 점은 앤써니의 quantified shot quality(슈팅의 질을 평가하는 지표로 해당 슈팅이 성공할 확률을 나타냄, 골대와의 거리, 수비수와의 거리 등이 계산에 포함됨)가 266명의 선수 중 224위에 해당한다는 사실이다. 멜로가 터프 샷을 많이 던진다는 이야기인데, 휴스턴의 효율 중심 공격 철학에 녹아들기 위해서는, 오픈 샷을 만들어내는 능력을 증명해야만 한다.

 

더군다나, 멜로는 지난 시즌 6위에 해당했던 휴스턴의 수비효율성이 20위로 떨어지는 데에 책임이 가장 큰 선수 중 하나다. Basketball-Reference에 따르면, 멜로가 코트 위에 있을 때 로케츠의 100포제션 당 실점은 119.2점에 달한다. 이는 그가 코트 밖에 있을 때 대비 10.1점이나 높은 수치이다. 물론, 109.1(멜로가 벤치에 있을 때, 100포제션 당 실점)의 수치는 리그 14위 정도에 해당하는 수비력이니, 멜로에게 이 모든 잘못의 책임을 물을 수는 없는 노릇이다. 하지만 그가 팀의 수비력 붕괴를 막아내는 데 기여한 부분도 없다.

 

앤써니의 친구 드웨인 웨이드는 지난 일요일, 멜로에게 '몰락한 남자' 프레임을 씌우며 휴스턴의 부진 원인으로 지목하고 있는 팬들과 기자들을 향해 이런 트윗을 남겼다. 웨이드에겐 나름의 논점이 있었다.

자, 멜로 외엔 어떤 문제가 있는지 살펴보자. 우선, TS가 50보다 아래인 세 명의 로테이션 멤버들(에릭 고든, 제랄드 그린, MCW)이 있다. 지난 시즌 MVP에 빛나는 하든은 그만큼의 활약을 펼치지 못하고 있고, 폴은 33세 시즌에 접어든 것을 체감하는 듯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그리고 로케츠는 분명 전보다 느려진 모습(게임 페이스 28위)이고, 3점 성공률은 32.7%에 불과하다. 이는 리그 25위에 해당하는 숫자이다.

 

하지만 앤써니가 올해 들어 새로운 커리어 로우 기록을 남기고 있음을 간과할 수는 없다. 오클라호마에서 보낸 33세 시즌, 멜로는 이보다 더 나빠지기 어려울 것 같은 기록들을 남겼다. PER은 12.7이었고, 48분 당 Win Share는 .071, BPM은 -3.8을 기록했다. 이 모든 숫자들이 그저 OKC에서의 좋지 못했던 상황에 따른 슬럼프라 여기고 싶은 이들이 있을테지만, 올 시즌 멜로의 기록은 이보다도 좋지 못하다: PER - 11.5, WS/48 -  .043, BPM - -5.1.

 

30대에 접어든 그의 나이를 감안할 때, 이런 식으로 선수의 생산력이 떨어지는 경우가 결코 없었던 것은 아니다. 하지만 앤써니 정도의 기량을 갖춘 선수가 이렇다 할 큰 부상없이 이 정도의 기량 하락을 겪는 것은 충격적인 일이다. Basketball-reference의 데이터에 따르면, 2015-16시즌과 2018-19시즌 사이 발생한 BPM 7.7 하락은 ABA 합병 이래 팀 경기 시간의 50% 이상을 소화한 선수의 4년 기간 하락 폭 중 최악에 해당하는 숫자이다.


 

기존에 좋은 기량을 보인 선수일수록 이 지표에서 높은 순위를 차지할 가능성이 높은 편이다. 그리고 멜로 역시 한 때는 그런 선수였던 게 사실이다. 꽤나 오래 전 일이긴 하지만... 이 리스트에 이름을 올린 선수 중 많은 이들이 슬럼프의 시기를 지나 반전의 계기를 마련한 바 있고, 준수한 공헌도를 남기기도 했다. 하지만 저 중 앤써니처럼 나이가 많음과 동시에 최근에 이런 하락을 겪은 이는 거의 없다. (이토록 나쁜 기록을 마지막에 남긴 이도 없다.) 이러한 맥락에서 최근 멜로의 하락폭은 역사에 남을 수준이라 볼 수도 있겠다. 우리는 그간 이토록 짧은 기간 동안 스타 선수가 크게 몰락하는 모습을 본 적이 없는 것이다.

 

로케츠가 마침내 멜로와 결별하게 된다면, 아마 몇몇 구단들이 그에게 관심을 보일 것이라 생각한다(적어도 멜로의 레이커행 루머는 흘러나오리라 생각한다). 그리고 아마 가능성은 높지 않지만, 멜로가 자신과 맞지 않는 댄토니 시스템을 떠나 보다 효과적인 모습을 보이게 될지도 모를 일이다. 하지만 멜로 가 지난 몇 시즌 동안 심각한 수준의 몰락을 겪었다는 사실을 부정하긴 어려워 보인다. 그 원인이 팀과의 스타일 차이인지, 스킬 레벨의 하략인지와는 무관하게.

  FiveThirtyEight 칼럼 번역
21
Comments
1
2018-11-16 01:03:31

부상이 없지는 않았어요.

닉스말년에 무릎수술하고부터 급격히 무너진 느낌이 강하긴 합니다..

2018-11-16 02:22:31

맞아요 그 수술 다음 완전히 내려갓죠

1
2018-11-16 01:22:44

제가 실제로본 선수중 가장 완벽한 공격 스킬셋을 보유한 선수였는데 세월이 참 무상하네요...

4
2018-11-16 01:30:42

노장의 슬픔이죠....동기 한놈이 이상해서 그렇지....

2
2018-11-16 02:03:57

혼자 37-40세 시즌으로 표에 등장하는 자바의 위엄

1
2018-11-16 08:18:13

nba2K19를 하면서 휴스턴과 붙으면 거의 이겼어요. 폴이랑 하든 놔두고 멜로에게 볼 몰아주고 무리하게 슈팅하다가 다 빗나가고, 그럼 리바 잡아서 멜로가 막는 선수 주면 스크린 한 번 걸어주고 쉬운 득점...이런 패턴이더라구요.

게임 하면서 이기면서도 에이 멜로를 너무 심하게 망가지게 세팅해놨네 했는데...슬프면서도 2K의 예지력에 놀라고 있습니다.

1
2018-11-16 08:30:03

오늘부로 휴스턴이 멜로와 결별했네요. 공식 방출만 안 했을뿐이지.

이제 멜로는 이름만 휴스턴 선수일 뿐.

1
2018-11-16 08:40:44

몰락한 아이리버같네요.

한때는 애플(르브론)을 위협하는듯 했으나....

2
2018-11-16 09:02:15

저 표에 웨이드가 두 번이나 등장 하네요....

2018-11-16 10:46:51

웨이드는 그래도 +...

1
2018-11-16 10:28:06

큰 부상이 없었다니... 무릎 부상 후 폼이 급격히 무너져가는 게 자명한데 말이죠. 마치 멜로가 몸은 멀쩡한데 태도에 문제가 있는 쪽으로 몰아가는 것 같습니다. (물론 그렇다고 멜로의 워크에틱에 문제가 아예 없는 건 아니지만요...)

 

성실한 선수도 무릎 부상엔 장사 없는데 멜로같이 자기 관리가 철저하지 못한 스타일은 더더욱 그렇죠. 아직도 제법 쓸만한 공격수임에도 결국 수비에서 까먹는 게 너무 많아서 지금 이 상태인건데, 특히나 수비에서 기동력 저하는 무릎 부상 후에 급격히 문제가 커졌습니다.

2
2018-11-16 11:01:23

멜로는 체중관리가 잘 안되는 스타일이죠 덴버에 있을때도 미래를 위해 체중을 관리 해야 된다는 말이 많았구요... 뉴욕에 왔을때는 이미 체중관리에 한계점에 있었고 간당간당하게 유지 되다가 부상이후에는 완전히 망가졌죠 부상때문이라기 보다 자기관리 실패라고 보는게 맞을듯 합니다.  

1
2018-11-16 11:36:23

왜...
마법사 길교주 아레나스도 급 폭락하지 않았나요?

2018-11-16 13:26:43

저도 똑같은 생각했는데 아레나스가 더 컸죠 심지어 더 젊었는데... 전 아레나스 40살에도 워낙 슛이 좋아서 스팟업슈터만 해도 리그에서 살아남을거라고 생각했는데 무릎부상이후로 슛이 없어져 버린

1
2018-11-16 12:15:06

무릎부상이 커리어에 결정타이긴 했는데 그렇다고 해도 이토록 가파르게 내리막인 데는 멜로 스스로의 책임도 없다고는 못 하겠죠... 안타깝긴 안타깝습니다.

닉스 팬분들이 계셔 조심스럽습니다만 예전 매니아진에서 본 컬럼 얘기처럼 거대 재계약 말고 연봉 좀 덜받아도 도전해봤으면 어땠을까 싶긴 합니다만 뭐 이제 와서 이런 말 해 봤자 죽은 자식 뭐 만지기에 불과하고....

현실적으로는 많이 어렵겠지만 중국행보다는 어디선가 다시 도전하는 모습 보고 싶네요.

1
2018-11-16 14:30:06

빈베이커도 한시즌만에 급격히 기량하락한 대표적인 선수로 기억됩니다.

그넘의 직장폐쇄가 뭔지..

 

 

2018-11-18 16:11:31

 그 직장폐쇄 시즌이야기라면 빈 베이커보다 숀 캠프가 더 충격이죠. 둘이 맞트레이드 대상이라 더 이야기거리이기도 하구요. 

1
2018-11-16 20:20:41

진심으로 무서워요 그냥 이대로 은퇴하게 될까봐...

2018-11-16 22:26:59

 도넛...

Updated at 2018-11-18 23:39:19

코비가 부상 전후 기량 하락이 굉장히 심한 케이스인데 목록에 없어서 찾아봤더니 34세 시즌 bpm 4.7이었고 37세시즌에 -2.5를 찍어서 7.2 하락했네요. 왜 누락된건지 모르겠군요.

WR
2018-11-19 03:32:25

확실하진 않습니다만.. 해당 기간 중에 50%이상 리그 일정 소화를 못한 경우가 있진 않았을까요? 도표 아래엔 그렇게 적혀있긴 하네요.

 
1063
20-03-30
3
2727
20-03-29
7
3131
20-03-29
12
2426
20-03-28
15
2391
20-03-27
38
5631
20-03-23
10
2676
20-03-22
36
3701
20-03-19
27
2589
20-03-16
24
3756
20-03-15
8
1162
20-03-15
28
5122
20-03-14
128
11986
20-03-11
23
6025
20-03-11
18
4748
20-03-10
21
3908
20-03-09
12
1604
20-03-08
19
898
20-03-07
10
394
20-03-06
글쓰기
검색 대상
띄어쓰기 시 조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