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p
NBA       
Xp
  
KBL       
Xp
  
Mania Community. Your Favorite.
Maniazine
핸섬 타이거즈의 패턴과 NBA (3)
 
26
  2962
Updated at 2020-02-23 12:40:26

 

 

 

이번 회차에선 새로 나온 전술이 한가지밖에 없어서 분석 위주로 쓰겠습니다.  

 

 

1. 4번 (UCLA) 

 

GIF 최적화 ON 
12.3M    243K  

 

저렇게 자유투라인 부근에서 평행하게 거는 업 스크린을 UCLA 스크린, 저 스크린을 받고 골대로 찔러들어가는 컷을 UCLA 컷이라고 합니다. 팀 이름이 붙어있긴 하지만 매우 고전적인 작전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연습때는 양쪽에서 동시에 UCLA 스크린을 걸었지만 NBA나 프로경기에선 보통 공격하고자 하는 사이드에서만 저렇게 진행하는 경우가 많고 (양쪽에서 움직임을 가져갔다 실패하면 리스크가 너무 크고 코트밸런스 정리가 어렵기 때문이죠) 핸섬타이거즈도 경기에선 문수인이 있는 쪽만 스크린-컷을 진행했습니다. 

 

GIF 최적화 ON 
13.8M    336K  

 

 

이 패턴은 구도상으로 하이-로우를 길게 찢어주는 스크린-컷이고 거기서 나오는 장점이 많습니다. 커터가 로포스트로 선수를 끌고들어가면서 하이포스트가 프리해지기 때문에 컷이 실패해도 하이포스트로 엔트리패스를 넣기 쉽고 하이포스트에서 공격능력이 있는 팀일수록 이 작전의 효과가 좋습니다. 

 

NBA에서도 이 오펜스를 쓰는 팀은 아주 많지만 컷으로 저렇게 득점을 노리는 경우보다 하이포스트를 편하게 만들어주기 위해서 쓰는 경우가 더 많고 위에서도 차은우-문수인의 자리를 바꾸면 그런 셋업이 가능합니다.  

 

(예시: 스탁턴의 UCLA컷을 미끼로 만든 칼 말론의 프리한 일대일 점퍼 찬스)

GIF 최적화 ON 
13.6M    436K  

 

이 오펜스를 검색하면 가장 많이 나오는 팀은 UCLA가 아니라 유타인데 칼말론 시절부터 지금까지 이 오펜스를 기반으로 수많은 응용을 보여주고 있고 피닉스로 넘어간 제프 호너섹도 이 구도를 베이스로 오펜스를 꾸렸었죠. 

 

최근에는 하이포스트에서의 공격력이 없는 고베어를 커터로 쓰는 장면이 많은데 고베어 대신 카를로스 부저나 칼 말론 같은 선수가 저 자리에 있다면 가드를 커터로 쓰고 그들에게 UCLA 스크린을 걸게 하겠죠. 그만큼 유타는 20년 넘는 기간동안 선수가 바뀌면 바뀌는 대로 이 오펜스를 응용해서 잘 사용하는 팀입니다. 

 

제리 슬로언의 트레이드 마크는 픽앤롤이지만 UCLA도 그 다음 정도는 될 것 같습니다. 

 

GIF 최적화 ON 
8.8M    338K  

 

GIF 최적화 ON 
12.9M    539K  

 

GIF 최적화 ON 
9M    305K  

 

핸섬타이거즈는 일단은 위 짤의 고베어처럼 빅맨을 (문수인) 커터로 사용했지만 문수인의 하이포스트 일대일 공격이 강력하기 때문에 이어지는 경기들에선 위의 칼 말론 장면과 같이 하이포스트 일대일 셋업의 용도로 이 오펜스를 쓰게 되지 않을까 싶네요. 앞서 봤듯이 이 오펜스에선 하이포스트로 엔트리패스를 넣는게 쉽습니다. 

 

그만큼 코트를 위아래로 찢으면서 하이포스트가 비는 것이 이 오펜스의 근본적인 강점입니다.   

 

 

2. 2-3 지역방어 실패 원인 (+ 셔츠) 

 

지난 회차에선 3-2 드롭을 연습했는데 막상 경기에선 2-3를 돌렸습니다. 

 

2-3지역방어를 깨는 가장 기본적인 공략은 하이포스트 볼투입을 통해 앞선의 2명, 뒷선 3명중 가운데 선수까지 수비 3명의 시선을 뺏고 (1:3) 나머지가 4:2가 된 상황에서 아웃넘버를 찾는 건데 (EX-핸섬 타이거즈의 주먹-셔츠 패턴) ATP팀은 그렇게 공략하지 않았고 핸섬 타이거즈도 2-3 대형을 자주 망가뜨렸습니다. 

 

3점이 되는 선수가 한명인줄 알고 앞선에서 차은우가 의식하고 들어갔는데 (감독도 차은우에게 4번 선수 말고 다른 선수 3점은 괜찮다고 했죠) 뚜껑을 열어보니 3점 되는 선수가 3명이었죠. 경계대상이었던 4번 선수를 디코이로 아주 넓게 퍼져서 횡패스 3점을 때려대다 보니까 2-3지역방어가 무너지고 말았습니다. 


GIF 최적화 ON 
29.9M    665K  

 

GIF 최적화 ON 
9.1M    244K  

 


GIF 최적화 ON 
20.2M    517K  

 

애초에 바깥에서 2;3이 되어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한명이 각각 2명 사이에 위치해서 1.5인분 정도의 거리를 커버해줘야 하는데 한 선수에게 바짝 붙어 있다가 2인분 거리를 뛰어다니게 되다 보니 체력이나 수비범위나 역부족이었죠. ATP 팀의 평소 모습을 잘 모르겠으나 아마도 (슛폼 등을 보면) 전력분석 실패가 아닌가 싶습니다. 

 

애초에 외곽이 3:2 아웃넘버 상황이라 갭이 큰데 3명이 전부 3점을 넣으면 얘기 끝난거죠.   

 

지역방어 구도에 따른 정공법은 정해져 있지만 리그 수준, 선수 특성에 따라 컨텍스트가 또 다를 수 있는데 경기 초반에 나온 2-3 지역방어 실패와 ATP팀 선수 구성을 보니까 확실히 프로경기 흐름과 큰 차이가 느껴지더군요.  


남자 프로 (NBA 포함) 수준에서 저렇게 횡패스 자체를 못따라가는 경우는 잘 없기 때문에 보통 셔츠 (주먹 패턴 의 바뀐 명칭) 처럼 하이포스트를 공략하는 정공법을 가져가는데 반해 저런 횡패스-3점을 통한 공략은 슛 릴리즈가 낮아서 하이포스트 플레이가 다소 어려운 여자농구에서 많이 보입니다.  

 

잘은 모르겠지만 동호회 농구에선 웬지 이런 오펜스를 하는 팀도 많을것 같네요.  

 

(여자농구에서 자주 보이는 횡패스 3점을 통한 2-3존 공략) 

 

GIF 최적화 ON 
7.4M    532K  

 

GIF 최적화 ON 
5.8M    415K  

 

 

 

 

3. 에이스를 위한 패턴

 

 

지역방어 실패를 제외하면 핸섬 타이거즈가 생각보다 좋은 경기력을 보여줬는데요. 개인적으로 개개인의 경기력 향상보다 더 좋게 본 장면이 작전타임이었습니다. 그대로 옮겨보면 감독이 이렇게 말합니다. 

 

"저쪽은 수인이가 (볼을) 못잡게 두명 세명 붙어. 그런데 우리는 수인이가 (골을) 넣어야 되. 그럼 우리 패턴은 뭐야? 수인이 (한테 스크린) 걸어주고 (이걸 통해서) 수인이가 편하게 (볼을) 잡게 해주는거잖아"

  

지난 글들에서 썼듯이 핸섬 타이거즈가 패턴을 통해 베스트 씬을 연출하진 못해도 셋업을 위한 패턴사용은 반드시 필요하다고 생각했기 때문에 패턴의 단점만 부각되는 삭막한 연습장면을 보면서 애청자로써 아쉬움이 컸는데요. 이 작전타임을 보면 감독이 애초에 어떤 의도를 갖고 패턴을 훈련시킨건지 대충이나마 드러나죠. 

  

(재탕이지만) 저는 목적에 따라 크게 4가지로 작전을 분류하는데요. 

 

1. 코트를 깔끔하게 정리하고 오펜스에 시동을 거는 방법 

2. 1:1, 2:2와 같은 상황을 유리하게 만드는 방법

3. 순간적인 아웃넘버, 완벽한 오픈을 만드는 방법

4. 2~3번을 동시에 추구하면서 리스크를 헷지하는 방법 

 

이제 핸섬타이거즈는 3에 대한 삭막한 훈련을 바탕으로 1,2에 대한 수행능력이 좋아진 팀이라고 볼 수 있을것 같습니다. 원맨팀도 패턴은 있고 몰빵에도 셋업은 필요하다는걸 잘 보여주는 회차였던것 같네요. 

 

예시: 핸섬타이거즈 패턴 "다운 (싱글플로피)"을 통한 아이솔레이션 만들기 

GIF 최적화 ON 
24.5M    819K  

 

GIF 최적화 ON 
26.5M    719K  

 


 

18
Comments
2020-02-23 13:08:33

동농 전통의 2-3 지역은 외곽 3명을 2명이 부지런히 커버하는 거라서 슛터가 3명이면 오픈슛을 얻어맞죠
보통은 그걸 못하기때문에 지역 수비가 성립하는 것이고 공격측은 하이포스트로 공을 투입하고 활발한 컷인으로 공략하는 것이 국룰
상대팀 정보파악이 안된 사례같습니다

WR
2020-02-25 09:57:28


88번이 슛을 넣으니까 저기도 슛이 있다고 말하는 장면을 봐선 벤치도 당황한것처럼 보였습니다. 

2020-02-23 13:16:17

잘 읽었습니다.
서장훈이 패턴을 다시 정리했다고 말하는 장면이 나오는데요. 실전에서는 몇개 안나왔지만 방송에서 공개 안하고 연습한 패턴이 10개 가까이 되는것 같습니다. 2006년에 나온 방열의 농구바이블, 2010년에 나온 유재학의 전략농구를
소장했던 경험자로서 패턴플레이를 분석한 이 글 아주 좋습니다^^

WR
2020-02-25 09:58:04


저도 그 책들 아는데 읽어볼 생각은 못해봤네요. 유튜브가 있어서 다행입니다. 

1
2020-02-23 15:44:51

서장훈이 이 글 보고,
소닉님 어시스턴트 코치로 고용하면 좋겠습니다.
왠지 외모,사이즈 농구실력도,최소
문수인 급은 되실 것 같은..

WR
2020-02-25 09:58:30


오늘도 인터넷의 익명성에 감사하고 갑니다. 

2020-02-23 16:13:01

2-3 지역방어 박살나는데도 계속 하는게 좀 아쉬웠습니다. 저라면 맨투맨으로 바꿨을거 같네요. 

그래도 경기력이 몰라보게 좋아져서 재밌었던 방송이었습니다. 

2020-02-23 21:19:29

서은우 이리로 갈까 저리로 갈까 고민하는거 참 안타까웠습니다

2020-02-24 12:38:14

'차'은우입니다

WR
2020-02-25 09:59:03


아마 플루크로 생각하고 버텨본것 같은데 느낌이 원래 잘 넣는 분들 같았습니다. 

2020-02-24 03:16:20

 2.지역방어 실패원인 

항목에서 보면 핸섬이 수비가 잘 안되는 점을 극단적으로 보여주는 움짤들 같습니다 

3번째 움짤보면..(2번 선수 3점성공 움짤) 겟투가 되는 것도 아니고 그렇다고 매치업 존이 된 것도 아니라 패스 한번에 와이드오픈이 났고 2번 선수가 바로 3점 성공.

 

개인적으로 2번 선수를 아는데 저렇게 오픈 주면 계속 넣을 선수라 중간에 줘도된다 행운이다 등의 말이 나올 때 전력파악이 전혀 되지 않은 듯 하다 라는 느낌이 들었네요. (잘 아는 것도 이상하지만..)

 

움짤보면 줄리엔강의 오른쪽에 있는 수비수는 자기 수비가 없는 상태에서 지극히 자기 존만 지키고 있고요.

 

핸섬이 어디까지 갈 수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공격에선 강력한 풋백옵션과 한번씩 숨통을 틔워주는 이상윤에 골밑에서 다득점을 뽑아낼수있는 문수인이 있기에 수비에서 좀더 서장훈이 잡아주면 더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근데 이 프로가 언제까지 계속될지...

 

WR
2020-02-25 10:02:06


밖에 공격수 3명이 있고 윙 2명이 모두 45도를 넘어가면 2-3 유지가 어려운 상황이라고 봅니다. 

 

나머지가 3점을 못넣는다는 가정 하에서 버틴것 같은데 결과적으로 (제가 봐도 비거리가 원래 다 긴 분들로 보였습니다) 너무 많이 당했죠. 

2020-02-24 21:14:27

올려주신 짤방에서 차은우는 단 한명도 마크하고있지 않네요 수비하는 척만 할뿐 골넣은선수가아니라 옆에선수가 던졌어도 노마크네요

WR
2020-02-25 10:04:11


아마 4번 선수 말고 다른 선수가 3점을 넣으면서 멘붕이 왔을거고 선수간 각도가 30도가 넘어가면 일반인이 겟투해서 클로즈아웃 하기엔 너무 먼 거리죠. 

 

2-3를 유지하면 안되는 상황이었다고 보여집니다. 

2020-02-25 14:04:33

제말은 한명은 마크하고있었어야된다고 봅니다 다른사람은 팀원이 가주고여 처음에 서있는 자리자체가 누구도 못막는자리

WR
Updated at 2020-02-25 17:06:30


그러면 이미 지역방어가 아니죠. 못따라간건 맞는데 감독이 2-3를 선택한 이상 자리는 둘 사이가 맞습니다. 애초에 2명이 3명을 막기로 약속이 되있는 거니까요. 

 

그리고 원래 4번한테 기울어져 있다가 하나 들어가니까 더 가운데로 왔을 거에요. 

2020-02-27 20:52:05

지역방어가 그자리에 서있는게 지역방어가 아닌건 잘아실텐데요 제가 핸섬타이거즈 2화까지보고 서장훈 빙의해서 암걸려서 안보는데 저건 솔직히 쉴드불가라고봅니다

Updated at 2020-03-29 21:30:09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중간에 나온 고베어 전술은 어떻게 막아야 하는건가요..? 경기중에 저게 막히는 장면도 많긴하겠지요..? 성공 장면만 봐선 알고도 못막을것 같은데.. 미리 알고 골밑에 지키고 있어야 하는것인지.. 보기만해도 위력적이네요

7
1883
20-03-29
12
1741
20-03-28
15
1999
20-03-27
38
5179
20-03-23
10
2605
20-03-22
36
3601
20-03-19
24
3723
20-03-15
27
2499
20-03-16
8
1159
20-03-15
28
5054
20-03-14
128
11869
20-03-11
23
5938
20-03-11
18
4741
20-03-10
21
3807
20-03-09
12
1603
20-03-08
19
898
20-03-07
10
387
20-03-06
14
2996
20-03-04
49
6356
20-03-03
글쓰기
검색 대상
띄어쓰기 시 조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