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p
NBA       
Xp
  
KBL       
Xp
  
Mania Community. Your Favorite.
NBA News
로드매니지먼트에 대한 카와이 레너드 인터뷰
 
1
  15646
Updated at 2019-11-09 14:34:22

“It was shocking,” admitted Leonard, appearing mildly irritated. “But it doesn’t matter to me. I’m not a guy that reads the media anyways. We’re going to manage it the best way we can and keep me healthy. The most important thing is me being healthy moving forward.”

본인은 언론반응을 신경쓰는 사람이 아니며 최대한 잘 관리하며 가장 중요하다 여기는 건강을 유지하는데 중점을 두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For me, I’m on Doc’s side,” Leonard responded. “I’m a Clipper and he is my coach. It’s just disappointing. It feels like they want players to play if they are not ready. It is what it is. I don’t read into it. I have to do what is going to make me healthy and help the team be successful. That is me being able to play basketball games for us.”

일관성없는 인터뷰로 벌금을 물게 된 닥 감독에 대해서는 본인은 닥 감독 편이라고 밝혔습니다. 클리퍼스 소속이며 그는 본인 감독이기 때문에 이번 벌금이 실망스러웠다고 말했습니다. 이건 마치 준비돼있지 않은 선수가 뛰기를 원하는것과 같다고 봤습니다. 어쨌든 본인은 건강을 유지하며 팀의 성공을 도와야한다고 했습니다.

“No, that’s not what the doctors are prescribing right now,” Leonard said regarding his ability to play back-to-backs right now if he had to. “That’s all I can say about it. We’re going to manage it and just keep moving forward.”

한편 의사들은 본인의 백투백 경기를 반대했다고 밝혔습니다.


30
Comments
1
2019-11-09 07:30:21

의사와 본인은 건강하지 않다고 하는데 닥 감독이 카와이가 건강하다고 해서 벌금을 때린 거 아니었나요??
그런데 카와이는 닥 감독의 편이라니... 말이 자꾸 엇갈리네요.

1
Updated at 2019-11-09 08:47:42

속내는 알수 없지만 가재는 게편이라고 어쨋든소속팀 감독인데 표면상으론 편들어줘야죠. 감독과 개인적인 관계가 파탄나지 않은 이상은 전세계 운동선수의99%는 편들어줄겁니다

1
2019-11-09 09:02:00

컨디션은 좋지만 관리가 필요는 하다는 것에 대한 동의가 아닐까 싶어요. 부상을 여러번 당한 선수 입장에서는 이해가 가는 측면이 있긴 합니다.

1
2019-11-09 09:11:11

아 그런 면에서의 동의라면 이해가 되네요..

1
2019-11-09 07:31:01

이번 시즌도 그냥 백투백 중 한경기는 빠진다고 봐야겠군요..

1
2019-11-09 07:45:07

언론반응에 신경쓰지않는다
=팬들에 신경쓰지 않는다

이게 같은 말은 아니지만
묵묵히 자기 길은 걸어가는게
호불호가 많이 갈릴꺼같네요.

1
2019-11-09 10:40:08

언론=팬은 아니지요.

이 결정을 지지하는 팬들이 있는걸 생각하면, 행동의 반대측 의견과 그걸 빌미로 물어뜯는 언론을 뜻하는것 같습니다.

1
2019-11-09 08:33:44

팀 로고를 잘못 설정하셨습니다

WR
1
2019-11-09 08:37:55

전 소속팀을;; 수정했습니다

1
2019-11-09 08:39:56

정말 싫으네요 어제 경기보고나니 더욱

1
2019-11-09 08:47:37

절대 레전드반열에 못오를선수릳봅니다
잘하는건 인정합니다

1
2019-11-09 08:49:57

무슨 인터뷰가..

1
2019-11-09 08:52:42

팬이 없으면 결국...

1
Updated at 2019-11-09 09:14:23

너희는 떠들어라
난 내 갈길 간다

1
2019-11-09 09:21:56

이러니 저러니 해도 성적 잘나오고 플옵에서 잘하면 인기가 치솟겠죠.
싫지만, 잘하기만 하면 되는거 같습니다.

1
2019-11-09 10:41:09

절대 동감합니다. 작년처럼 플옵에서 활약하면 찬양일색일겁니다. 성적이 모든 걸 덮을테니까요.

1
2019-11-09 09:31:07

본인 몸 상태는 본인이 제일 잘 알거라 생각하고 건강은 그 누구도 대신 책임져줄 수 없죠.

야구에서도 연투가 안 되는 투수들도 있고 선발 로테이션 돌 때 다른 투수들보다 하루 더 쉬어야 관리가 되는 선수들도 있고 투구수를 정해서 관리해야 되는 선수도 있고 그렇죠.

여론을 의식해서 무리하게 출전하다가 큰 부상로 이어지는 일은 없었으면 좋겠네요.

1
2019-11-09 09:41:29

잘 하면 또 좋아해주는걸 아니까...
쿨하게 본인 갈 길 가는듯

1
2019-11-09 10:00:39

내구성이 생각보다 훨 부족하네요

1
2019-11-09 10:15:45

직접 말만안햇지 리얼월드랑 다를게없어보이네요..

1
2019-11-09 10:54:11

그럼 연봉이라도 덜 받아야죠

1
2019-11-09 11:31:55

리얼월드 생각이 나네요

1
2019-11-09 12:10:36

아파서 쉬는 거라고 생각했는데 아플까봐 쉬는 거였군요.

1
2019-11-09 12:35:19

무슨 프로 선수가 아플까봐 관리차원으로 쉬는지 정말 이해가 안가는군요.. 몸관리는 경기를 뛰기 위해 하는거 아니였나요? 이게 무슨...
몸 상태가 좋아도 본인이 뛰기 싫음 날 정해서 쉰다는 건데 이게 프로 선수 마인드인지 의문입니다

1
2019-11-09 13:07:53

근데 백투백경기에서 팀의 핵심선수들을 쉬게 하는 분위기를 처음 만든건 포포비치의 스퍼스 아닌가요? 카와이도 스퍼스에 있으면서 배운것 같은데요

1
Updated at 2019-11-09 13:29:18

"본인은 더 이상 언론반응을 신경쓰는 사람이 아니며"
번역이 올바른지 의문이네요. 뉘앙스가 완전히 달라지는 것 같은데요..
“It was shocking,” admitted Leonard, appearing mildly irritated. “But it doesn’t matter to me. I’m not a guy that reads the media anyways.

"미디어 반응이 놀랍긴 했다."라고 카와이도 인정했지만, 약간은 짜증난 듯 보였다.
"하지만 뭐 개의치 않아요. 어쨌든 저는 언론에 그다지 영향을 받진 않으니까요"

제가 받은 느낌은 이 정도인데,
'더 이상'이 들어감으로 인해 언론과 팬을 완전 무시하는 발언으로 들려지네요.

*영어 고수 분들의 도움이 필요합니다

WR
1
Updated at 2019-11-09 14:35:40

수정했습니다 당연히 님 말이 맞죠. 신경써서 하겠습니다.

1
Updated at 2019-11-09 13:42:27

이게 결국 그냥 휴식차 쉬었는지 아니면 부상인지가 중요한것 같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카와이가 샌안때 부상부터 뭔가 다리쪽에 고질적인 문제가 생긴것같은데 시원하게 오픈을 안하니 이런저런 애기가 나오는것 같아요. 경기를 뛸수는 있지만 무리하면 안좋아지는 형태의 부상말이죠. 그때 완치가 어려운 퇴행성 질환 애기도 나왔던것 같은데요.. 개인적으로 팬이지만 올시즌도 70경기 못채우면 여러모로 평가절하는 어쩔수 없을것 같아요

1
2019-11-09 18:03:31

이 인터뷰가 리월 월드 급이라는 건 절대 동의할 수 없지만 카와이는 언론뿐 아니라 팬의 영향도 별로 받지 않는 것 같아요.

1
2019-11-11 15:43:23

 원래 자기가 아픈건 남들이 이해 못합니다 군대에서도 참 서러웠었죠

1
2554
19-11-13
글쓰기
검색 대상
띄어쓰기 시 조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