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p
NBA       
Xp
  
KBL       
Xp
  
Mania Community. Your Favorite.
Ballers
명절전 아웃렛 득템입니다.
 
1
7
  2513
Updated at 2018-09-25 11:51:17

미친듯한 더위가 힘들게 했던 여름도 지나고


아침 저녁으로 쌀쌀함을 느끼는 가울을 실감하게 하네요.


연휴시작전에 여러 아웃렛 정보를 접하고 구입한 두벌의 후드집업입니다.


 



 



 



 


무더운 여름에 3개월정도 만나던 사람과 헤어지고는


찬바람부니 월동장비,따뜻한 옷에 욕심이 나네요.


아직 크게 추운 계절은 아니지만 미리미리 서두르는게 웬지 조금 서글퍼지기도 합니다.


 


조던 후드는 내부에 두툼한 기모처리가 되어있어서 일반 조던 싸이즈보다도 훨씬 작게 느껴지며 핏팅이 잘되고


여러 아웃렛에 4만원대에 판매중인 효자 아이템입니다.


 


붉은색 카이리 풀집 후디는 아웃렛에 소량 풀렸고 싸이즈 구하기가 힘들었던 제품입니다.


70% 세일로 가격 역시 4만원 초반이라 꽤 알뜰한 구매였고 드라이핏 소재에


얇은 기모가 쓰여서 꽤 따뜻하네요.  


바스켓볼 라인답게 핏감과 편의성이 좋네요.


가끔 카이리가 실제 장착한 사진보며 동경했던 모델인데 착한 가격에 구매해서


좋기는 한데 너무 멀리 다녀오느라 체력방전인건 어쩔수없네요.


 




  


달이나 보며 소원이나 빌려고 자전거 타고 예전에 농구하던 학교에 가봤는데


10년쯤전에 이사하고 가본적이 없어서 환경이 많이 달라져있네요.


가족단위의 바람쐬는 사람도 많고 오랫만에 다시 가본곳이 코트공사를해서 색다르게 느껴지기도 하고


코트 몇번 뛰고 바닥에 바람빠진 공이 있어서 20개쯤 던지고 아이스아메리카노 한잔 마시고


돌아왔네요.


 


즐거운 명절 보내세요.   



  


 



11
Comments
1
2018-09-24 23:04:54

카이리 후드 어디서 사셨나요??

WR
1
1
Updated at 2018-09-25 00:27:20

시흥 신세계 이미 품절이에요.
저도 저걸 구한다고 갈수있는 아웃렛
전화는 모두 돌렸었는데
대부분 s싸이즈..
성인 남성은 입을수없는 제품들만
남았더라구요.
소량이라 70프로 세일로 떨굼인거죠.
여주등 규모있는곳에만 그나마 작은걸로 남았다고 들었습니다.
이미 연휴전 주말과 연휴가 절반이상 지나서 없을거에요.

1
2018-09-26 00:08:19

카이리 엄청 예쁘네요. 품절될만 합니다. 제 눈 앞에 있으면 바로 집어왔을 거 같아요.

WR
1
2018-09-26 07:08:37

저도 70프로 할인이라는 좋은가격에 구한걸 다행이라고 생각해요.
정발가격은 10만원대인데 퀄리티나 스타일 완성도가 높아서 매장 시즌오프때 한벌쯤 구매하는게 좋을거 같다는 생각을 합니다.
10월부터는 착용하게될날만 기다리고 있네요.

1
2018-09-26 11:23:51

조던후드 110사이즈 사고싶네요ㅠ
인터넷에선 값도 비싸고 110싸이즈는 거의 없더군요..

WR
1
2018-09-26 13:43:05

아웃렛에도 110은 거의없는 모델이에요.
사실 조던후드는 명절 일주일전에
파주를가서 입어봤는데 기모 두께감때문에 입을수가 없더군요.
보통 조던 의류싸이즈가 한싸이즈 크게 나오는편이라 뭘해도 여유있을꺼라 생각했는데 아니더라구요.
전화 돌리고 돌려서 양주아웃렛에서 구매했는데 이번에 카이리후드 사면서 아웃렛둘러보니 시간차가 있어서 조던후드도 작은싸이즈만 남았더라구요.

1
2018-09-26 18:25:07

결국 인터넷으로 105사이즈 구입했는데 제발 작지않길...

WR
1
2018-09-26 23:19:51

제가 구입한게 105싸이즈입니다.
내부 기모 두께에 그냥 100같은 느낌입니다.

1
2018-09-26 23:49:30

아 그런가요.. 반품각이네요..

1
2018-09-26 22:44:28

사랑은 농구용품으로 잊는 법이죠!

카이리 후드 넘흐 이쁘네요~색상이 딱 제 취향입니다!

WR
1
Updated at 2018-09-26 23:57:37

제가 진지하게 좋아한게 아니라서
지금은 기억도 안난다는거?
헤어지길 잘했다는 생각이 많고
슬프거나 그립거나 그런것도 없네요.
체감하는건 다시 혼자하는것들이 많아졌다는것
그리고 비워진 시간에 농구를 하고있다는정도?

글쓰기
검색 대상
띄어쓰기 시 조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