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p
NBA       
Xp
  
KBL       
Xp
  
Mania Community. Your Favorite.
NBA News
드웨인 웨이드, "저와 르브론은 NBA 문화를 조금 바꾸었습니다"
 
1
  10015
Updated at 2018-12-11 16:55:55

 

드웨인 웨이드는 자신과 르브론 제임스가 NBA에 존재하는 "경쟁적인 문화"를 조금 바꾼 것 같다고 이야기 했다. 웨이드는 오늘 그의 커리어에서 마지막으로 르브론 제임스와 대결하였고, 마이애미 히트는 105대 108로 르브론의 레이커스에 패배하였다. 

 

경기 후, 웨이드는 2003년 드래프티들이 NBA에 문화에 끼친 영향에 대해서 이야기 하였다.

 

"우린 NBA에 문화를 분명히 조금 바꾸었지요" 웨이드가 말했다. "완전히 바꿨다고 이야기 하고 싶지는 않습니다. 그러나 약간 변화를 준 것은 사실입니다. 저와 제임스는 처음부터 엄청 친해져서 맨날 같이 밥먹으러 먹으러 나가고 영화 같이 보고... 엄청 같이 놀았죠. 그리고 그 다음날에는 코트위에서 만나서 각자 팀을 위해 싸웠습니다. 처음에는 사람들이 이런 저희들의 관계를 이해하지 못하더군요. 하지만 결국에는 서로 돈독하게 지내고 긍정적인 영향을 주고 받으면서, 여전히 코트 위에서는 상대와 경쟁할 수 있는 문화를 조금은 정착시켰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맘바 정신도 있죠. 또 야니스 (안테테쿰보)도 그런거 별로 안좋아하지요. 모두가 저랑 르브론 같을 순 없습니다. 이건 저와 르브론이 조금은 특별한 경우인 것은 맞습니다. 저희는 첫 만남부터 뜬금없이 친해져서 평생을 서로를 푸쉬하고, 서로가 더 좋은 선수가 될 수 있도록, 서로가 높은 것을 성취 할 수 있도록 도왔습니다."

 

"그는 저에게 정말 최고의 친구였고, 저도 그에게 최고의 친구였습니다"

 

49
Comments
1
2018-12-11 16:56:37

두 남자의 우정.. 멋집니다

1
2018-12-11 16:58:52

그리스 괴인 스타일을 좋아하시는 분도 있지만

저는 이게 더 좋아요. 어차피 이런 친구는 만들어서 나쁠 게 없고

훈련은 훈련 시합은 시합 구분해서 서로 배울거 배우고 붙으면 

이를 갈고 이기려고 노력하는 게 경기 내외적으로 이득이라는 생각입니다.

1
2018-12-11 17:30:25

더 프로페셔널 한것같음

1
2018-12-11 17:46:10

그리스괴인 마사장스타일이 좀더 프로페셔널한것처럼 느껴집니다 제가 좀 올드스쿨마인드선수를 좋아해서 그런가 보네요

1
2018-12-11 22:32:37

승부욕이나 투쟁(?)심을 위해 개인적인 관계 또는 인간적인 유대까지 관리하는 프로페셔널함도 멋있고, 서로간의 유대와 경쟁심으로 상호간에 밀고 끌고 가면서 실제 경기에서 최선을 다하는 프로메셔널함도 멋있는 것 같습니다. 좀 더라고 느끼시는 부분은 개인적인 감정이라 존중합니다만 프로페셔널함에는 두부분다 방향성의 차이지 프로다움의 우위는 없다는게 제 개인 사견이라 사족 한번 달아봅니다.

1
2018-12-11 17:03:15

와 마지막 멘트...아니 이 형들 그만 멋지란말이야..

1
2018-12-11 17:03:15

저도 올드스쿨 경쟁심 사랑하지만 웨이드말대로 서로를 더좋은 선수를 만드는 이 우정 역시 사랑합니다. 코트위에서 미친듯이 싸우다가 끝나고나서 서로 리스펙해주는 모습이 너무 좋아요

1
2018-12-11 17:03:29

공사구분 확실~~

1
2018-12-11 20:03:35
1
2018-12-11 17:06:18

사회에서 적을 만드는 건 쉽지만 서로에게 동기 부여를 하게 해주는 친구를 만드는 건 굉장히 어렵죠. 아름다운 우정이네요.

1
2018-12-11 17:07:27

여담이지만 픽업게임에서 친구랑 반대팀으로 나뉘면 더 열심히합니다
저만 그런가요?

1
2018-12-11 17:08:45

 빌러셀이랑 체임벌린도 그랬다고 하더군요. 전날에는 밥을 같이먹고, 다음날은 박터지게 싸웠다고 합니다.

1
2018-12-11 20:58:07

그 분 이전이니 리얼 올드스쿨이네요 이게

1
2018-12-13 12:02:26

이분들은 진짜 멋지더라구요. 러셀도 체임벌린 무한 리스펙트하면서 네가 얼마나 잘하는 선수인지는 겨뤄본 내가 제일 잘 알것이다 라고도 했구요. 체임벌린이 초대해서 밥 잘먹고 다음날 경기에서 러셀한테서 지고나면 체임벌린 어머니께서 다음부터는 밥을 좀 덜챙겨줘야겠다 라고 했다는 귀여운 일화도 있다더라구요. 

1
2018-12-11 17:08:55

개인적으로는 맘바정신을 좋아하지만
드래프트동기,같은팀,슈퍼스타,우승,국대
정말 둘만의 우정이 안생길수가 없죠
둘만의 문화를 인정하는바입니다

1
2018-12-11 17:12:49

저는 저런 문화를 절대 좋아하지는 않지만 듣고 보니 그럴 수 있겠다는 생각은 드네요. 우리는 조던 그 이후로는 코비가 계승하여 이뤄놓은 치열한 경쟁을 바라보며 농구를 접했고 그걸 정답처럼 여겼지만..
어찌보면 저들은 그냥 친한거 뿐이에요. 친구끼리 친하면 같은 반 하고 싶고 그런거처럼요. 르브론이나 웨이드가 그랬도 듀랜트나 커리가 그랬고 그냥 마음 잘 맞는 사람끼리 즐겁게 일하고 싶은게 전부였을 수 있는데 그것에 대해 너무 가혹하게 생각했나 싶습니다.
마지막까지 빡쎄게 수비하고 나서는 끝나자마자 천진난만한 애들처럼 해맑게 웃으며 서로 포옹하는걸 보며 왜 그냥 친구끼리 농구하고 싶어서 뭉친 마이애미 히트와 르브론과 웨이드 지금은 케빈 듀랜트를 케이스는 좀 다르지만 카와이 레너드를 내가 그렇게 싫어해야했나 생각이 드네요.
웨이드 말대로 다 다른것일 뿐이죠. 코비는 코비고 르브론은 르브론이고 웨이드는 웨이드고 듀란트는 듀란트고 쿰보는 쿰보 카와이는 카와이죠.. 저부터 너무 조던이나 코비 던컨스러움을 잣대로 선수들의 방식을 틀에 가둬놓고 생각했던게 아닌가 반성을 해봅니다. 저는 물론 그런게 좋은데 그렇다고 그들이 틀린건 아니니까요. 제가 그들을 좋지 않으면 좋아하지 않는거야 제 자유지만 누군가를 비판하는 문제에 있어서 훨씬 신중해야겠다는 생각입니다.
몰래 연애도 아니고 저 둘도 나름 힘들었겠습니다. 그냥 친해서 놀고 같은팀 하고 싶고 그런것 뿐인데 온갖 잣대로 비판해댔으니까요. 웨이드가 한번씩 느끼지만 참 성숙한 마인드인것 같습니다. 가끔 유치한 짓도 하긴 하지만요..

1
2018-12-11 17:14:09

적어도 웨이드와 르브론이 nba 정착시키고자 하는 문화가 너무 치열하게 밖에서까지 죽일듯이 그러는게 아니라 공과 사를 구분해서 열심히 하는것이라면 웨이드와 르브론은 조금이 아니라 많은 문화를 그들의 생각대로 성공적으로 잘 바꿨다고 얘기해주고 싶네요. 멋집니다. 얼마 안 남은 커리어 잘 마무리하길 바랍니다.

본 코멘트는 운영원칙 위반으로 삭제되었습니다.

상습적인 영구강퇴 이후 재가입을 통해 분란을 일으키는 게시물을 작성하는 유저

본 코멘트는 운영원칙 위반으로 삭제되었습니다.
본 코멘트는 운영원칙 위반으로 삭제되었습니다.
1
2018-12-11 17:26:43

저도 나이를 먹어가면서 동기들과 동창들의 소중함을 다시한번 느끼겠더라고요.

어렵거나 힘들때마다 서로 각자의 위치에서도 언제나 힘이 되는건 동기가 아닐까요?

NBA도 그냥 직장이고 얼마나 잘하고 얼마나 열심히 하냐에 따라  부여받는 연봉이 다를뿐 직업일뿐이죠.

전 이런 관계가 너무 보기좋았습니다.

바나나보트 크루가 다 은퇴하는 날 저의 농구 보는 열정도 얼마 남지않은거같네요. 

1
Updated at 2018-12-11 17:32:33

개인적으로는 맘바정신이 무장된 브라더쉽간의 경쟁이 있었으면... 약간 무장전선vs인천연합 느낌으로다가...

1
2018-12-11 18:27:45

우승은 스즈란?

1
2018-12-11 17:34:43

크흠...따흐흐흑

1
2018-12-11 17:50:19

???: 아 샐러드 좀 드세요 쫌

1
Updated at 2018-12-11 18:01:52

빅3를 결성하지 않았다면
그냥 코트밖의 우정이었을거고
그렇게많은 비판비난은 받지않았었겠죠
조단도 바클리랑 골프치고 그랬으니까요

1
2018-12-11 23:16:45

좋아보이기는 합니다만 저도 카레님과 같은 생각입니다.

 

바클리가 우승없다고 평생 조던한테 조롱당해도 같은 팀 하자고는 안했죠...

1
2018-12-12 09:17:30

우리 바클리한테 덩크하지마염

1
2018-12-11 18:10:20

야니스 성격이 그렇군요... 웨이드가 밥먹자고 했는데 거절한건가? ...

1
2018-12-11 18:23:50

카멜로 앤써니가 주최하는 합동훈련에 초대했으나 야니스가 거절했다는 소식이 뉴스게시판에 있었던 것 같습니다

1
2018-12-11 18:58:18

오호 그렇군요 댓글 감사합니다~

1
2018-12-11 18:16:18

멋진 우정이네요. 공과 사를 확실히 구분하는 프로정신!

1
2018-12-11 18:22:06

최전성기때 한 팀에서 뭉치지 않았다면 좀 더 설득력이 있었을 것 같네요.

1
2018-12-11 18:32:53

바로 윗 기사가 독감 투혼 기사..

1
Updated at 2018-12-11 18:35:37

예전에 월드컵에서 바르셀로나 선수 둘이 죽일듯이 싸우다가 나란히 퇴장당하고 같이 앉아서
이야기하는게 기억나네요
이런건 코트에서는 적인데 밖에서는 친하다가 아니라 반대로 봐야한다고 봅니다.
평소엔 친분이 두터워도 코트내에서는 냉정하게 적으로 맞서는거죠.

1
2018-12-11 18:47:20

크크 포르투갈 네덜란드 경기 기억납니다 난장판이었죠

1
2018-12-12 09:19:17

브롱크호스트랑 데쿠였었나

1
2018-12-11 19:10:10

빅3만 만들지 않았어도

1
2018-12-11 19:17:11

아이재아 토마스와 매직존슨도 그랬죠. 경기 끝나고 맨날 만나고 훈련도 같이하고 같이 엄청 놀러다니고. 근데 코트에서 만났을 대는 진짜 죽일듯이 했죠. 요즘은 브랜드행사가 워낙 많아서 유망주들이 어렸을 때부터 친하고 뭉쳐있기 때문에 사실 선수들끼리 친하지 않은 것도 이상합니다. 쿰보야 외국인이니 첫 접근이 다르구요. NBA 올 유망주들이면 이미 빠르면 중학교, 늦어도 고등학교부터는 다 브랜드 컴바인에서 만나죠.

본 코멘트는 운영원칙 위반으로 삭제되었습니다.
1
2018-12-11 20:45:49

인터넷&스마트폰 등의 개발이 이런 문화가 가능하게 만든것 같습니다.

1
Updated at 2018-12-11 21:03:24

팬 입장에서는 화려한 볼거리와 쑈타임을 즐겼겠지만.
글쎄요 ...
개인적으로 저는 별로 동감하지 않는 입장입니다.
경쟁하지 않고 힘합쳐서 손쉽게 우승하는 방법.
그 지름길을 발견해 냈다는데 의의가 있다고 생각됩니다.
코트 밖에서 얼마든지 훌륭한 우정을 나눌수도 있었을텐데... 하는 아쉬움이 있습니다

1
2018-12-11 21:30:30

웨이드의 말은 그 말이 아닌 것 같습니다. 

1
Updated at 2018-12-11 23:02:38

웨이드가 말하고 싶은 것은 그런말이 아닌것 같습니다.

웨이드는 르브론과 서로 오랜시간동안 경쟁을 했었고, 같은 팀에서 같이 지냈었고

또 다른 팀으로 만나서 경쟁을 해왔습니다. 

 

웨이드가 말했듯이 서로 처음 만났을 때부터 친해졌고, 같이 밥도 먹고 

영화도 보면서 수 많은 얘기들을 나누고 서로 공유하면서 지냈고

그것에 영향으로 긍정적인 면과 서로에 대해 더 돈독하게 지내면서

코트에서는 서로의 경쟁상대로 코트 밖에서는 진정한 친구로 지낼수 있었다고 말하는것 같습니다.

 

그런 면에서 웨이드가 말하기를 

자신과 르브론이 NBA에 변화를 조금이라도 바꾸었다고 말하는것 같습니다.

코트 안에서는 서로에 경쟁상대로 코트 밖에서는 서로 웃으면서 사소 한것도 얘기를 나누며

웃으면서 지낼수 있는 친구로서 지내는 것을 말이죠.

 어떻게 보면 저는 웨이드와 르브론이 서로 다른 팀에 있을때도 같이 친하게 지내고,

코트 안에서는 서로의 경쟁 상대로 진지하게 경기를 하는 모습이 너무 좋습니다.

 

그래서 인지 오늘 경기 마지막 쿼터 종료가 울리고 서로 포옹하면서 

얘기를 나누는 모습이 보기가 너무 좋았습니다. 

이제 웨이드와 르브론의 매치업이나 경기는 더 이상 볼수 없으니까요.

1
2018-12-12 03:45:50

웨이드의 의견을 존중하지만..프라임웨이드 시절 그의 팬이었기에..아쉽긴합니다..릅과의 경쟁을통해 히트에서 반지하나 더 끼워보길 바랬었는데..

1
2018-12-12 04:20:47

웨이드 정말 팬이였는데 저에겐 이런 이유로 인해 광팬에서 약간은 멀어지게 된 선수죠. 커리어 정점티어에 있을때 빅3 결성 이후 자진 2인자 전환은 너무 실망스러웠습니다. 지금도 너무나 아쉬운 부분입니다. 이미 원맨급 캐리해서 우승한 저력도 있는 웨이드가 이렇게 경쟁심이 없는 선수였나 생각이 들정도로요. 팬은 아니지만 쿰보에 마인드는 좋더라고요.

1
2018-12-12 08:54:37

웨이드의 인터뷰 내용은 다른 팀으로 경쟁하지만, 사적으로는 브라더쉽을 추구하는 문화를 만들었다는거죠. 이 인터뷰를 빅3와 전혀 연관 돼 있지 않은데, 빅3 얘기를 꺼내시는 분들이 많네요.

1
2018-12-12 09:20:14

정말 친하기만 했다면 이 인터뷰를 좋지 않게 보는 시선이 없었겠죠
같은 팀에 뛰었다는 사실이 무작정 나쁘다는 건 아니지만 같은 팀에 뛰었다는 사실과 서로가 친하다는 사실을 따로 떼서 볼 수는 없겠죠

1
2018-12-12 15:50:40

다 자기 성격대로겠죠. 더 사교적인 사람도 있고 누구랑 친하지 않고 못배기는 사람도 있고. 경기장 안이건 밖이건 경쟁심을 유지하려는 사람이 있고 공은 공이고 사는 사다라는 오픈마인드도 있는거고요. 뭐가 더 멋있고 멋없고의 문제는 아닌듯 싶네요.

1
12017
19-03-21
글쓰기
검색 대상
띄어쓰기 시 조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