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p
NBA          
KBL          
Mania Community. Your Favorite.
NBA News
르브론, '현재 웨이드와의 관계는 최고로 좋다'
 
6
  4262
Edited at 2012-02-01 13:32:21
별 것 아닌 이야기에도 괜히 욕먹고 그러는 게 싫어서 그 동안 옆동네 히트 포럼에만 뉴스를 올려왔는데, 좋은 소식이나 재미있는 히트 소식은 앞으로 매니아에도 올릴까합니다. 반응 괜찮으면 말이죠... 
잘 부탁드립니다.  


1. 또 한번 둘의 사랑이 꽃피어나는 이야기가 나왔습니다.


르브론이 웨이드와의 케미스트리가 어떠냐는 질문을 받고 이렇게 이야기했습니다.

"지금 사상 최고로 좋습니다." (It is at an all-time high right now, honestly)

"저희는 리그에서 속공 때 최고로 빠른 두 명이고, 둘 다 비이기적인 선수이기도 합니다. 저희는 한 명이 비면 패스합니다."

지난 3경기에서 웨이드는 르브론에게 9개, 르브론은 웨이드에게 5개의 어시스트를 해주었고, 
이것들은 대부분 멋진 플레이로 연결되었습니다.

웨이드 曰, 
"제가 일생동안 가장 많은 앨리웁 패스를 띄워준 사람은 르브론일 거에요. 올스타전, 올림픽, 히트에서까지."

"(속공 시) 그가 오고있다는 것을 제 눈으로든, 귀로든, 육감으로든 알 수 있어요. 
그냥 던져주면 그가 마무리지어주고, 패스한 저까지 멋지게 만들어주죠. 
그에 보답하기 위해 저도 열심히 뛰려고 노력합니다."


르브론도 웨이드가 말한 '속공 시의 감각'에 대해 비슷한 느낌을 받는다고 합니다. 
"그건 저희 둘 다 알고있어요. 게임이 어떻게 돌아가고 있는 지도 알구요."
"웨이드 같은 선수가 좋은 리듬을 잡고있을 때에는 계속 공을 줘야 합니다."



2. 오늘 르브론과 웨이드는 브래들리 센터에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내일 밀워키와의 경기가 있죠.



근데 이녀석들, 개인 가방을 분실했다고 합니다. 이런 것마저 둘이 함께할 필요는 없는데요.



3. 이번 시즌 히트의 포지션 별 PER (Player Efficiency Rating) 마진은 다음과 같습니다.

PG: - 1.7
SG: + 3.7
SF: + 14.8
PF: + 1.5
C: - 1.0

참고로 저 SF 포지션의 마진 +14.8은 현재 자말 크로포드의 PER 수치와 같습니다.
르브론이 지난 오프 시즌 때 같이 뛰는 게 어떻냐고 트윗했던 두 사람을 기억하시죠? 내쉬와 자말.

어긋난 운명... 르브론은 지금 자말을 생각하며 그의 몫까지 뛰고있는 겁니다.
 
33
Comments
2012-02-01 13:08:43

르브론의 위엄이네요 

2012-02-01 13:10:45

대단하군요 르브론~~

2012-02-01 13:22:38

마이아미님 알럽만큼 매니아에도 많이 들러주세요.

2012-02-01 13:26:52

가방을 잃어버리다니.. 저 두명의 가방이라면 안에 들은 것까지 합쳐서... 그냥 가방 값만 해도 


좋은 글 잘읽었습니다. 둘이 그냥 사귀었으면 좋겠어요.

2012-02-01 14:57:26

웨이드 아들이 르브론 왕팬이라는데.....


아빠, 이제 르브론이 우리 아빠 되는 거야? 
WR
5
2012-02-01 15:11:02

아들 이야기 덕분에 생각났네요.


어제 나온 그리핀의 괴물덩크를 본 뒤 웨이드와 그의 아들 자이레가 오늘 아침에 나눈 대화입니다.

자이레: 아빠, 아빠는 왜 그리핀 아저씨처럼 덩크 못해?
웨이드: 넌 왜 그리핀처럼 덩크 못하는데?
자이레: 난 그렇게 높이 점프 못하잖아.
웨이드: 나도 그래.

웨이드 아들들은 괴물들을 좋아하나 봅니다. 
2012-02-01 15:12:12

본격 눈높이 설명이네요. 좋은 아빠인 듯....

2012-02-01 15:12:44

지 아들한테 왜 못하냐고 물어보는 놈은 뭐냐 

2012-02-01 16:18:40
Edited at 2012-02-01 17:28:37

웨이드 독특한 아들 사랑...큭 지온은 더 어려서 그런지 귀여운데 자이레는 아빠를 별로 안닮은거 같더군요. 너무 말라서 그런가...




2012-02-01 18:54:48

론도닮았어요!!

2012-02-01 20:57:31

오 정말 비슷한데요 

1
2012-02-01 20:57:12
곧 근육이 붙고 턱이 자라면 비슷해질겁니다
2012-02-01 22:22:33

시온, 자이레 어린이 껌을 많이 씹어야 겠어요

추성훈껌 에바라스트 하나 보내줘야 겠네요.

2
Edited at 2012-02-01 21:00:31




너희아빠는 이런거 하시는데 

2012-02-02 00:11:53
아니죠.
 
너희 아빠도 사실 했단다. 관심좀.
2012-02-02 11:02:58
이것도 퍼킨스가 조연...
이 덩크도 진짜 괴물이죠...
1
2012-02-01 14:23:23

브롱이 말이 맞는게 

저번경기 2쿼에서도 웨이드가 계속 메이드하자 욕심안내고 계속해서 웨이드에게 공을 밀어주더군요

어쩔땐 

바다건너 우리들만 열을내며 이 둘의 시너지, 팀내리더와에이스 얘기를 하는 거 같습니다

그냥 농구 더럽게 잘하는 베프 둘이 즐기며 한 팀에서 뛰고 우승이라는 목표로 나아가는거 그이상이하도 아니다는 생각이 드네요 

2012-02-01 14:39:49
아주 그냥 사랑이 철철 넘쳐나는 두 사람 이군요
Edited at 2012-02-01 14:58:25
이녀석들 근본이 그릇된 놈들이네요
보쉬는 왕따시키고 히히덕
빅3다 잊지마라 빅3 보쉬가 착해서 봐주는거다
보쉬가 누구처럼 공안준다고 야투기회안준다고 하는 애였으면
떽!!
2012-02-01 15:00:57

아 알럽 마이애미 포럼갈때 마다 myamy님 글 재미있게 봤었는데 

매니아에도 올려주시니 감사합니다
앞으로도 이런 재밌는글 매니아에도 많이 부탁드립니다
2012-02-01 15:30:18

각 포지션 no.1이라고 할 전성기의 선수가 같은 팀이고, 불화도 없으니..

히트는 참 두려운 존재인듯...
2012-02-01 15:44:41

기린왕에게도 관심을...... 

2012-02-02 08:57:00
2012-02-01 15:45:42

보쉬는 저둘이랑 확실히 안친한듯 웨이드랑은 그래도 좀 친해보이긴한데말이죠

Edited at 2012-02-01 15:56:44
보쉬는 웨이드와는 퍽 친한데 르브론과는 아주 친한 사이가 아니라고 하더군요. 하지만 역시 서로 존경하고 존중하는 팀 메이트입니다.
 
웨이드는 올스타 전에서 "누가 MVP를 받을 것 같냐" 라고 하자 "팬심 조금 담자면(뭐 대충 그런 내용이었던 걸로 기억합니다) 보쉬가 올스타 MVP가 될 것 같다"고도 말했죠. 애초에 보쉬가 히트로 온 것도 웨이드와의 친분이 상당한 계기가 된 것으로 알고 있고..
2012-02-01 15:56:51

모든 인간관계를 베프 아니면 안친한 사람으로만 나눌 수는 없는 일이죠.

2012-02-01 19:47:37

이렇게 둘은 게이가 되는건가요

2012-02-01 21:19:12

2
2012-02-01 21:23:49

2012-02-02 08:58:03
(2)
2
2012-02-01 21:24:10

숨겨왔던 나의~ 

2012-02-02 00:00:29
어제 마퀫 게임에 왔다 했더니 밀워키 게임이 있었군요.
 
글쓰기
검색 대상
띄어쓰기 시 조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