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p
NBA       
Xp
  
KBL       
Xp
  
Mania Community. Your Favorite.
NBA-Talk
올란도 루키들의 전쟁, 승자없는 경쟁
 
1
  817
2018-04-16 23:52:06

기억하실지 모르겠지만 

올란도가 포텐 짱짱한 루키들의 전쟁터 였죠. 

지금 와서 생각하면 정말 피말리는 싸움이였을 꺼라고 생각됩니다. 

 

물론 모든 쟁쟁한 선수가 다같이 루키(1년차)로써 경쟁한거는 아니지만 

 1~3년차 사이의 경쟁이 정말 피말리는 경쟁이란걸 알수 있습니다. 

 

포니에, 애런고든, 올라디포, 페이튼, 토비아스 해리스

 

여기서 올라디포 포니에 페이튼이 가드 두자리를 두고 경쟁을 했고.

애런고든 와 토비아스 해리스 가 3번 자리를 두고 경쟁을 했죠. 

 

결국 올라디포 와 해리스는 그 경쟁에서 떨어져 트레이드 됬고요. 

 

올라디포 와 해리스 둘다 옮겨진 팀에서 그렇게 두각을 못들어냈어요 처음엔. 

올라디포는 인디 와서 터졌고, 해리스는 디트에서 적응한뒤 상당히 매력적인 선수로 발돋움 했죠. 

물론 올라디포와 비교해선 해리스는 터졌다고 말하기도 힘드나. 

 

그리고 현시즌 포니에/애런 고든은 잔병 치레가 심한 편이고. 

페이튼은 여전히 외곽 장착을 못해서 결국 내쳐졌죠. 

 

사실 저 위에 있는 5명 다 정말 포텐이 좋은 선수들이였는데.

그당시 과도한 경쟁으로 포텐이 못터진게 아니였나 싶네요. 

 


9
Comments
1
2018-04-16 23:56:49

올라디포와 해리스가 경쟁에서 졌다기 보다는, 그나마 팔리는 선수들이었다는게 맞는 평가 같아요. 그러니까, 경쟁에서야 이긴거죠. 타 팀이 원한 자원들이라는 거니까요. 문제는 그들을 내주고 받은 자원이 대체? 부세비치 비욤보 이바카 중 이바카가 팔려나간것도 마찬가지고요.

WR
1
2018-04-17 00:02:20

올란도 입장에서 경쟁에서 이긴 선수들을 왜 트레이드 하죠? 그당시에도 주전이 없어서 난리인 상황인데요.  

더 나은 탱킹을 위해서 그런걸까요?

1
Updated at 2018-04-17 00:09:31

그때 포니에를 팔려고 안달이었어요. 자꾸 부상당해서 못판거죠. 생각해보세요. 거래란게 살사람 팔사람 의중이 맞아야 이루어지는건데 올랜도에서도 경쟁에 진 선수를 다른팀이 사가겠나요? (팬분들 죄송합니다. 저 올랜도 좋아합니다.) 애런고든을 틀드자원으로 화이트보드에 적어놓은게 실수로 유출되서 살짝 난리나기도했죠. 중복자원 중 팔리는 선수를 판겁니다. 부세비치는 지난 3년동안 틀딩블락에 있었어요. 안팔렸죠. 문제는 선수들이 팔고나서 터졌고 받아온 자원이 애매하다...는 거죠.

WR
1
2018-04-17 00:12:56

어차피 루키 계약으로 묶여 있는 상황에서 

더 나은 선수를 데리고 있고 안좋은 선수를 계속 찾아봐야되는 상황이 아니였을까요?

뭔가 그 의중을 잘 모르겠네요. 주전도 확고하지 않은 상태에서 경쟁에 이긴 선수를 써서 리빌딩을 하고 싶지 않았나 란 생각이 드네요. 올랜도의 리빌딩은 언제 끝날지 궁금하네요. 

1
Updated at 2018-04-17 00:16:52

올랜도 프론트의 미스테리한 행보는 참...차라리 그냥 아무것도 안하는게 나을뻔 했죠. 많은 분들이 그걸 궁금해하세요. 대체 뭐하는거냐면서... 신인시절 페이튼을 좋게봐서 응원팀이 아닌데도 정으로 꽤 많은 경기를 봤는데, 코어없이 유망주만 그러모은다고 리빌딩이 되지는 않는것 같습니다.

1
Updated at 2018-04-17 00:23:58

제 기억으로는

 

프론트진은 포니에와 올라디포 중에 저울질했었고,  올라디포가 포텐셜은 더 많지만 당시 실력도 비슷했고, 더 저렴한 가격에 잡을수 있을거 같은  포니에를 선택했던걸로 기억하고 있어요.

 

부세비치는 못판게 맞고요,  비욤보랑 이바카를 데려온거는 플옵의 압박에 못이겨 당장 풀옵에 나가기 위해서 잘못된 판단을 한거죠.

 

1
2018-04-17 00:32:54

저도 기억에 의존해서 말하는거라 틀릴수는 있어요...올라디포는 틀드되기 직전 시즌 후반기에 날아다녔어요. 짧은 기간도 아니고 한 30경기 넘게 잘했죠. 포니에가 자리잡고 기량이 터진건 그 다음시즌 후반기로 기억합니다. 올라디포는 이바카 데려오면서 보냈는데, 그 시점에 OKC가 포니에가 아닌 올라디포를 원했기 때문에 올라디포가 팔리고 포니에가 남은거로 기억합니다.

1
2018-04-17 00:11:42

그러게 말입니다. 당시 올란도는 포텐셜 만땅인 팀이였죠. 옥석가리기 실패와 팀의 어쩡정한 플렌으로 지금은 많이 아쉽게 됬었죠.

 

 사실 올라디포는 OKC로 틀드되기 전 올란도의 마지막해에 포텐셜을 충분히 보여줬었다고 생각합니다. 시즌초에는 감독땜에 자리를 못잡고 있다가, 하반기에 포텐을 터트렸었습니다.  디포대신 에반포니에와 페이튼을 선택한것은 너무 아쉽네요.

 

그리고 당시 너무 무리하게 풀옵을 나갈려고 중복 빅맨들을 데려온거는 정말 이해가 안됩니다. 팀의 미래인 고든이 PF에 잘맞는데, 이바카를 데려오고. 백업센터로 비욤보에게 과도하게 돈을 많이 질렀었죠. 


 결국은 올라디포로 터렌스 로스를 데려온 결과가 되버렸죠.

WR
1
2018-04-17 00:18:34

올란도의 팬은 아니지만 판타지 떄문에 주의 깊게 본 팀인데. 

올해 루카 돈치치를 데리고 와서 어떻게든 변화를 이끌어 냈으면 하네요.

글쓰기
검색 대상
띄어쓰기 시 조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