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p
NBA          
KBL          
Mania Community. Your Favorite.
NBA Maniazine
2% 부족했던 미네소타. 그래도 멋졌습니다.
 
3
  3252
Edited at 2011-12-31 13:01:23

 현지에서도 그렇고 여기서도 그렇고 99-96에서 앤드원 콜에 대해 이야기가 좀 나오던데...


오심 운운할 정도는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다만 어느 쪽을 불어도 할 말 없는 상황에서 홈코트의 어린 늑대들을 꼭 그렇게 죽여야 했나.....하는 귀여운(?) 투정 정도만 해두겠습니다. 껄껄.

오크에게도, 밀워키에게도, 마이애미에게도 원 포제션이 부족해서 지는군요. 

최후의 순간 마이애미가 보여준 집중력은 정말 대단했습니다. 전반적으로 오늘 부진했던 웨이드가 연속으로 빅샷을 성공시켜 103:101로 경기를 가져가네요.

미네소타는 오늘도 턴오버 파티를 벌였음에도 수비력의 힘으로 버텨냈습니다. 비즐리와 다르코는 왜 이렇게 플레이에 조심성이 없는지 모르겠어요. 자네들이 뛰고 있는 곳은 NBA야 NBA. 그것도 상대가 리그 최강 수비력의 마이애미라고. 그리고 웨슬리 존슨은 코비랑 여름에 훈련했다더니 뭘 배운건지...너무 못하네요. 첫 세 경기 워스트 플레이어를 꼽으라면 첫손일 것 같습니다.

 부상으로 빠진 바레아와 페코비치의 공백을 늑돌프와 엘링턴이 의외의 활약으로 메워주었고, 괴물 르브런에 대해서는 비즐리와 톨리버가 부족하나마 최선을 다해 막아주었습니다. 비록 31점 8리바운드 10어시스트를 찍었을 지언정, 오늘 르브런이 마냥 편하게 플레이하는걸로 보였던 분은 없으실줄로....쿨럭.

 가장 아쉬운건 심판이 아니라 자유투네요 자유투. 톨리버가 클러치 상황에서 놓친것이 우선 뼈아팠고, 팀 전체적으로도 20개 중에 단 12개만 성공시켜 60%의 망신스러운 성공률을 기록했습니다.


  암튼 아쉬운 건 아쉬운거고........뭐, 뭐니뭐니 해도 오늘 늑대들 중에서 가장 빛났던 선수는 이 친구겠지요.




리키 루비오 ... 31분 출장 12점 6리바운드 12어시스트 1스틸!!! (5턴오버!!!!)

 5턴오버는 사무국에서 조사나올까봐 루키 코스프레로 한 것으로 해두고 싶군요. 하핫. 사실 픽 타는 상황에서 부딪히면서 바디밸런스가 무너진 상태에서 나온 미스패스가 몇 번 보이던데, 이 점은 좀 고쳐야겠더군요.

 최강 수비력의 마이애미를 상대로 자신의 진자를 유감없이 보여주었습니다. 루비오가 오늘 경기에서 보여준 지배력은 이 친구가 과연 어떤 선수로 성장할지 가늠을 할 수 없게 하더군요. 사령관으로서의 재능도 기대보다 더욱 빛났지만, 수비면 수비 점퍼면 점퍼 전문가들이 걱정하던 부분에서 완전히 우려를 씻게 만들었습니다. 점퍼...잘 들어갑니다. 이전 경기들에서도 보여주었지만 완전히 바뀐 매커니즘으로 쏘는 온드리블 점퍼가 상당한 무기이고, 오늘 외곽슛도 두 개 던져 두 개 다 넣었습니다. 그것도 그 중 하나는 4쿼터 절체절명의 순간에서 터진 빅샷!!

 동료들의 움직임을 정말 잘 읽고 수비의 약점을 귀신같이 찾아냅니다. 오늘 정말 전율스러운 패스 몇 번 있었죠. 러브에게 왼손으로 스크린 콜 하면서 갑자기 오른손으로 늑돌프에게 냅다 올려준 앨리웁은 진짜 억? 소리가 절로 나더군요.

 패인은 비즐리의 부진 (21분 4점 3리바운드 4파울), 변함없는 턴오버 파티 (25개), 어이없는 자유투 성공률(60%)......

 정말 고무적인 것은, 턴오버와 자유투는 연습과 경험으로 자연스럽게 치유될 수 있는 점이라는 것입니다. 비즐리-웨존-달코 삼총사는 지들이 정신차려 주는 걸 기대할 수 밖에 없겠습니다만;;

늘 그렇듯 20-10 +를 해준 러브 - 25점 12리바운드 3어시스트 6턴오버 - 도 오늘 마이애미 골밑을 상대로 확실한 존재감을 보여주었습니다. 기동력이 좋아지니 다른거 다 떠나서 수비력에서 장족의 발전을 보여주네요. 러브는 이제 미네소타 수비 로테이션의 중심적 존재입니다.


러브는 팀의 일옵션도 아니고, 여전히 동료들을 뒷받침해주는 이미지가 더 강합니다. 하지만 미네소타의 기둥은 분명 케빈 러브죠. 그는 최고의 리바운더이자 최고의 스크리너,최고의 컨트롤 타워이고 득점은 보너스 같은 것...

 이겼으면 더 좋았겠지만 - 세 경기 연속 아쉽게 지니 더 그렇습니다 - 오늘의 패배는 분명히 납득할 수 있는 패배였습니다. 미네소타가 어떤 팀이 될지, 이 팀이 가지고 있는 가능성이 어느 정도인지 보여주었으니까요.

 ......물론 이겼으면 훨씬 더 좋았겠죠. 껄껄껄.

데릭 윌리엄스, 앤서니 랜돌프, 웨인 엘링턴 등 미숙하기 짝이 없는 동료들과 함께 리그 최강 마이애미와 최후의 순간까지 한 골을 다툰 것은 팀의 기둥 러브와 루비오에게 분명 더없이 큰 경험이 될 것입니다.

정말 너무 멋진 팀으로 성장했습니다. 울브스.



P.S: 이제 20일까지 신입사원 연수를 들어가게 되어 한동안 재방송도 못보게 되어 다음 경기부터는 글도 아예 못 쓸 것 같군요. 돌아오는 그날까지 부디 모두 몸 건강히, 행복하게 지내시고 새해 복 많이 받으시기 바랍니다.^^
이 게시물은 운영진에 의해 2011-12-31 13:25:27'NBA-Talk' 게시판으로 부터 이동되었습니다.
29
Comments
WR
2011-12-31 13:01:52

아, 잊고 본문에 언급을 안했는데, 루비오는 차세대 넘버원 포가 경쟁에 명함내밀 정도는 충분히 되어 보입니다. 껄껄.

2011-12-31 13:03:10
마지막에 엘링턴에게 주지 말고 파고 올라가서 앤드원이나 파울겟이나 버져 비터였다면
 
진짜 대미를 장식했을텐데... 아쉬웠습니다.
2011-12-31 13:05:09

루비오는 제2의 제이슨 키드네요.

2011-12-31 13:02:04
보너스가 25점 ... 덜덜덜
 
루뵤는 뿅뿅입니다.
WR
2011-12-31 13:05:33

루비오는 뿅뿅입니다.(2)

WR
2011-12-31 13:03:19

그리고 3쿼터에 작렬한 미네팬이라면 누구나 환장해 마지않을 릿나워 타임도 이젠 좀 안보면 안되나 싶네요. 말콤 리도 있고, 바레아도 있습니다. 이제 슬슬......응? 

2011-12-31 13:22:08

오늘 리드나워에게서 본 유일한 희망은

그를 스팟업 슈터로는 쓸만하다는 거였습니다.
제발 공만 안 돌렸으면 좋겠어요
2011-12-31 13:04:03

저는 앤드원 상황보다 앞서서 불었던 파울중 몇 개가 조금 안타깝지 않았나 싶습니다.. 어쩔수 없는 것이겠죠.. 턴오버, 디펜스, 그리고 마지막 클러치 슈터의 부제 (마지막 엘링턴의 3점과 2점에 작년의 악몽이 겹쳐지더군요) 가 아쉽습니다만 말하자면 끝도 없고.. 긍정적인 마인드로 생각하려고 합니다! 아직은 젊고 시즌은 많이 남았으니까요! 

2011-12-31 13:04:06
 
누구여! 안통할꺼라고 한 사람!
Edited at 2011-12-31 13:06:49

미래가 정말 기대가 됩니다. 

2011-12-31 13:04:58

4쿼터 중요한 순간에 자유투가 정말 아쉽더군요

툴리버도 러브도 꼭꼭 하나씩 놓쳐주는 센스는..... 
3경기 연속 이렇게 지니 더 아쉽네요
2011-12-31 13:05:33

좋은글이네요 잘 읽었습니다

2011-12-31 13:06:26

엘링턴을 주목해서 봤는데 수비가 그런대로 되더군요. 
그런데 약간 착한 수비라고 해야되나? 잘따라가는데 위협적이지가 않은.....
웨이드의 3점도 다 따라갔는데 슛방해가 안됐죠. 그 장면이 많이 아쉬웠습니다. 

웨스보다 엘링턴이 2번에선 가능성 있어 보입니다. 코너에서도 정확해 보이고...
WR
2011-12-31 13:08:17

동감입니다. 마요가 딱 그렇죠. 엘링턴도 마요랑 흡사한 약점을 지니고 있는 선수입니다.

2011-12-31 13:11:33
루비오라는 핸들러가 있다면 안정감있는 슈터가 훨씬 낫죠.
 
수비도 구멍이 아니라면
2011-12-31 13:12:40
저도 웨스보다 엘링턴이 훨씬 낫다고 봅니다. 슈팅 매커니즘이 더 안정적이에요. 웨스 얘는 키만 컸지 되는 게 하나도 없어요.
2011-12-31 13:13:48

 아무래도 여느때와 같이 큰 역활은 힘들것 같습니다.. 매 시즌 딱 이정도 수준을 넘지 못하는것 같습니다. 오늘도 바레아와 말콤리가 부상만 아니였어도 엘링턴은 나오지도 않았겠죠. 슛만 정확하고 수비나 코트비전등 부족한 점이 많습니다. 오늘도 똑같은 플레이에서 러브가 오픈이 되었는데 루비오는 정확한 패스를 넣어준 반면에 엘링턴은 키가 작아서 오픈된 것을 보지 못했고 클러치 상황에서도 무리한 슛을 쐈죠.  

2011-12-31 13:06:33

일단 그 앤원 파울콜을 미네입장에서 너무 아쉬웠던게 사실이고요.. 그 포제션만 막았더랬으면..

그리고 톨리버의 막판 자유투 집중력도 조금 아쉬웠네요..
하지만 확실히 루비오의 시야와 패스는.. 다른 1번들의 그것보다 클래스가 높아 보였습니다..
2011-12-31 13:07:16
잘 하긴 했는데 말씀하신 2%...  그 죽일놈의 2%가 아쉽네요.
3경기 모두 정말 잘했는데 그 2%...
베테랑 스윙맨 한 명만 영입할 수 있으면 참 좋을 것 같습니다(웨슬리 존슨의 각성이 없는 한...). 팀이 너무 젊다보니 4쿼터에 긴장하는 모습이 적나라하게 느껴지더군요. 분위기 좀 잡아줄 수 있는 베테랑 한 명이 절실하게 느껴집니다.
2011-12-31 13:13:26
잘하긴 했지만 그래도 빨리 이겨봐야 할텐데 말이죠. 2연승만 해도 한동안 상승세 탈것 같은데...
몇번 이기고 롤플이나 출전시간 깔끔하게 정리하고 나면 계속 좋아질것 같아요.  
2011-12-31 13:15:15

아직 어리고 새로운 코치와 함꼐 뛴 시간도 짧은게 부족한 2%를 채워줄것이라고 생각합니다!

Edited at 2011-12-31 13:24:18

러브는 이제 채치수 같은 존재로 자리 잡았습니다.

송태섭보다 더 좋은 포인트 가드가 왔고
이제 서태웅만 있으면 됩니다.

정대만은 포기할래요...
2011-12-31 13:28:34
황태산(비즐리)으로 쇼부봐야죠!!
 
루뵤는 벌써 윤대협 같네요. 해남전의 윤대협처럼
 
"뭔가 해줄 거야..." 라는 기대를 갖게 만드는..
WR
2012-01-01 01:50:16

비즐리 정말 황태산 느낌이 나죠. 여러가지로....=.=

Edited at 2011-12-31 15:34:42
지금은 비록 아깝게 지고 있지만,. 이제 조금만 더 손발맞추고 하면 무서운 강팀이 될것 같습니다..
 
루뵤 패스를 받아줄 운동능력 빵빵넘들은 많으니,. 패스를 넣어줄 안정적인 슈터만 있으면.. 왠지 케빈마틴이 이팀에 가면 괜찮을것 같기도 한데,.수비는 루뵤와 웨존에게 맡기고..
WR
2012-01-01 01:50:58

그렇지 않아도 오프 시즌 내내 케빈 마틴 관련 링크가 있었죠.

Edited at 2011-12-31 18:19:13
루비오는 명불허전이란 생각이 들더군요.....
미네소타 뭔가 아직은 원석같은 느낌이 강한 팀이지만 어느정도 단련되면 리그의 다크호스가 다분히 될 수 있는 매력적인 팀이라고 생각합니다....
데릭 윌리엄스는 기대가 큰만큼 실망도 크더군요...아직 몇경기 안 치뤘지만 아직은 리그에 적응하는 기간이니 팬 분들은 좀 여유를 가지고 지켜보셔야 할듯하네요...
루비오와 러브를 보면서 스탁턴 말론을 잇는 차세대 1,4번 조합이 나오나 하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정말 전도 유망한 팀입니다. 히트 팬이지만 이 젊은 늑대들은 계속 주목하게 만들 것 같습니다.
2012-01-01 02:51:08
제 세컨팀인 미네소타가 살아나니 기쁘네요
언젠가 불스와 미네가 파이널에서 만나길 고대하겠습니다
2012-01-01 02:52:24

잘보았습니다. 새해복많이받으시기 바랍니다 늑대님

1 23456
글쓰기
검색 대상
띄어쓰기 시 조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