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p
NBA          
KBL          
Mania Community. Your Favorite.
NBA Maniazine
Netstory 10-11 : Deal... Step... 그리고 폭탄선언
 
1
  2624
Edited at 2010-12-18 01:17:03
빌리 킹이 드디어 움직임을 보였습니다.
(제가 보기에는 거의 프로호로프 구단주의 의중이 99.9% 들어간 움직임입니다.)
이틀 전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우리 성적을 봐라! 데드라인 마감 전에 뭔가 일을 낼 것이다'고 했는데...
불과 48시간도 지나지 않아서 그 첫 번째 움직임이 있었습니다.
 
 
 
 
 
1. Deal....
 
이상하게 게시판은 전혀 달구지 못하고 뉴스란만 몇 줄 적힌 트레이드입니다.
역시 뉴저지는 '아웃 어브 안중'이란 것을 인증하는 겁니다..... ㅠㅠ
오피셜이 뜨는 것을 보려고 밤 12시까지 버티고 있는데 아직 오피셜은 뜨지 않네요!
 
현재로써는 '휴스턴, 레이커스, 뉴저지'의 3각딜이고
휴스턴이 티윌의 로스터를 마련하기 위해 새크를 끼워넣는다는 소문도 있습니다.
자세한 내용 정리는 아래와 같습니다.
 
 
- 휴스턴 get : 테렌스 윌리엄스, 새크라멘토 미래의 2라운드 지명권
- 새크라멘토 get : 저메인 테일러, 휴스턴으로부터의 약간의 현금
- 레이커스 get :  조 스미스, 2011년 골스 2라운드 픽, 2012년 시카고 2라운드 픽
- 뉴저지 get : 샤샤 부야치치, 레이커스의 11년 1라픽 (비보호), 휴스턴의 12년 1라픽 (로터리 보호)
 
 
새크라멘토, 휴스턴, 레이커스의 입장에서 장단점은 각팀 팬들이 평가를 하실 것이고
저는 뉴저지 입장에서 장단점을 생각해보도록 하겠습니다.
(뉴저지 팬포럼의 이번 트레이드 팬투표 결과는 '반대 36%, 찬성 14%, 향후 움직임 보고 31%입니다)
 
 
 
 
1) 장점
- 카멜로 앤써니 트레이드 앞으로 한 걸음 더.....
- 문제아 처리 (앞으로 뉴저지가 '윌리엄스' 성을 가진 신인을 뽑는 일은 절대절대절대 없을 겁니다)
- 신인 드래프트 픽 2장 추가 (이로써 향후 2년 안에 총 8장의 픽 소유)
- 샤샤 부야치치라는 547만 달러 만기계약자 추가 보유
 
 
2) 단점
- 앤써니 영입이 실패할 경우 쏟아질 각종 비난..... (니들 뭔 짓 한거냐???)
- '한 팀의 에이스가 될 자질을 보유하고 있는' 선수를 쉽게 포기함
- 받아온 픽이라고 해봐야 레이커스의 2라픽 같은 1라픽
- 늘어난 샐러리 지출 (그래봐야 러시아 구단주 지갑 털기니까 이건 큰 충격 없음)
 
 
 
 
 
2. Step..... (미시적 관점에서 거시적 관점으로)
 
 
 
1) 카멜로 앤써니 앞으로....
 
2개월 전에도 그랬고, 지난 주에도 그랬고, 오늘도 그랬고, 2월 15일까지는 그럴 것입니다.
우리의 최대 목표는 '카멜로 앤써니 영입'입니다.
앤써니 영입하면 덴버에게 주기 위해 '1라픽 1장 + 2라픽 1장' 총 2장을 더 구해왔습니다.
거기다가 500만 달러 이상의 만기계약자도 한 명 추가했습니다.
또한 이번 트레이드 이후에도 넷츠는 샐캡에 260만 달러 정도 모자른 상태입니다.
 
덴버는 정말.... 멜로가 팀과 연장계약을 할 의사가 전혀 없다고 하면 뉴저지로 보내고 싶을 겁니다.
오늘도 더블더블을 기록한 신인 데릭 페이버스에, 당장 전력 활용 가능한 1,100만 달러 만기 트로이 머피
거기다가 뉴저지의 2011년 1라운드픽과 골스의 보호된 2012년 1라운드픽까지...
해리스를 지켜내는 뉴저지와 얻을 것은 최대한 얻는 덴버 - 딱 상호 필요조건이 맞습니다.
 
 
 
 
 
2) 문제아 처리 - 테렌스 윌리엄스
 
만약 (그럴리 없겠지만) 카멜로 앤써니를 데려오는데 실패한다 하더라도
이번 트레이드를 뉴저지에게 꽤 큰 이득을 가져다 줍니다.
마커스 윌리엄스, 션 윌리엄스에 이어 테렌스 윌리엄스까지....
지난 5년 간 뽑은 1라운드 픽의 '윌리엄스 브라더스'는 포텐셜 만큼이나 문제점도 있는 선수들입니다.
테렌스 윌리엄스는 작년 키키 벤더웨이 감독 시절에도 이번과 동일한 문제를 일으켰습니다.
 
티윌은 다행스럽게 마약이나 폭력 사건과 연루된 것은 아니지만
수시로 팀 훈련에 늦고 경기장 이동 버스나 비행기를 놓치기 일쑤입니다.
에이브리 감독은 '그의 몸상태는 아주 좋다! 하지만 그는 여전히 실망스러운 모습이다'고 했습니다.
뉴저지로써는 발전 가능성보다는 팀워크에 좀 더 집중하는 선택입니다.
 
 
 
 
 
3) 미래를 책임질 수 있는 픽들
 
그리고....
 
 
2011년, 뉴저지는 총 3장의 픽을 갖고 있습니다. (1라 2장 + 2라 1장)
그들의 1라운드 픽과 레이커스로부터 받은 보호되지 않은 1라운드 픽 (레이커스에게 보호가 뭔 의미!)
그들의 2라운드 픽과 마커스 윌리엄스 트레이드 수정하면서 받은 골스의 보호되지 않은  2라운드 픽
(골스의 2라운드 픽은 레이커스로 넘겼음)
 
2012년, 역시 뉴저지는 총 5장의 픽을 갖고 있습니다. (1라 3장 + 2라 2장)
그들의 1라운드 픽과 휴스턴으로부터 받는 로터리 보호의 1라운드 픽
그리고 마커스 윌리엄스 트레이드 수정으로 인해 받는 골스의 보호된 1라운드 픽 1장
(12년 7픽 보호, 13년 7픽 보호, 14년 6픽 보호, 그래도 안되면 14년, 16년 2라픽 2장으로.....)
그들의 1라운드 픽 1장과 크리스 퀸 얻으면서 엎어 온 마이애미의 보호되지 않은 2라운드 픽 1장
그리고 CDR을 벅스로 보내면서 받아온 시카고의 보호되지 않은 2라운드 픽 1장이 있습니다.
(시카고의 2라운드픽은 레이커스로 넘겼음)
 
 
픽 보면서 느낀 점은 마커스 윌리엄스 갖고 사골탕 우려 먹듯이 탈탈탈 골스픽 털었네요.....
 
 
 
뉴저지는 미래를 위해 키울 수 있는 탄탄한 자산을 많이 보유하게 되었습니다.
 
 
 
 
 
 
 
3. 멜로의 공식적인 반응.....
 
오늘 경기에서 올랜도에게 대승을 거둔 덴버와 그 승리에 큰 기여를 한 멜로
경기 이후 인터뷰에서 한 기자가 멜로에게 물었습니다.
 
'이봐 멜로! 마치 자네가 뉴저지로 가는 것이 확정적인 것처럼 소문이 들려?'
이에 멜로는 이렇게 답했습니다.
 
"Am I?" responded Melo. "I don't know, dog. This is new. I haven't heard that."
(내가 뉴저지로 간다구요? 흠... 모르는 일인데... 새로운 소식인걸! 전 전혀 듣지 못했어요!)

"So you're officially saying you know nothing about it?"
(그럼... 공식적으로 멜로 당신은... 뉴저지행에 대해서 전혀 모르는 건가?)

"I'm officially saying I don't know nothing about it."
(공식적으로 밝히는데... 전 이것에 대해 전혀 몰라요!)
 
 
 
 
 
 
4. 폭탄선언  by Kimssau
 
전 이번 트레이드, 찬성하는 편입니다.
문제아 처리하고 만기계약자에 픽 2장 추가하고.... 좋은 거래 조건입니다.
하지만 이번 움직임은 '프로호로프 구단주'의 의중이 엄청나게 작용한 것입니다.
 
'우리에게는 수퍼스타가 필요하다!
 팀을 승리로 이끌고 팬을 모으며, 궁극으로 챔피언을 만들 수 있는...'
 
 
 
들리는 소문에 의하면, 프로호로프 구단주와 제이지 (또 동네 형!)가
멜로 캠프의 측근을 만나러 간다고 합니다.
거기다 한술 더떠 프로호로프 구단주와 에이브리 감독은 멜로 캠프로부터
'뉴저지와의 연장 계약'에 대해 확정적인 느낌을 얻었다고 합니다.
 
 
멜로의 뉴저지 영입을 강력히 바라는 저로써는....
(자칭) 넷족의 수장으로써 구단 수뇌부에 힘을 실어주기 위해
(무슨 의미가 있겠느냐마는) 멜로가 뉴저지로 트레이드 되기 전까지 매니아에 들어오지 않겠습니다.
 
프로호로프 구단주와 빌리 킹 GM, 바비 막스 GM 보좌관, 그리고 동네 형 제이-지는
대한민국에 사는 한 넷츠팬의 염원을 가슴에 간절히 담아 꼭 좋은 소식을 들려주기를 바랍니다.
 
 
 
 
 
P.S ;  매니아 중독은 호환, 마마보다 무서운데..... 가능할까 모르겠습니다.....
 
 
9
Comments
2010-12-16 00:48:13
저역시, 팀의 구심점이 되어줄 슈퍼스타는 필요하다고 봅니다.
 
멜로가 건전한(!) 마인드로 와주길 바래야죠..
 
또한, 진짜 2년동안 픽 10장이라...
 
픽만 엄청 모았군요...
 
2년동안 장사좀 잘했으면 좋겠네요...
2010-12-16 01:14:16

전 이딜 정말로 별로라고 생각합니다. 티윌의 인성이 어떻든간에요.
한선수를 얻기위해 이리도 올인하는 구단들이 많았나요? 그것도 언론에 대놓고 장기적으로 흘려가면서요.
몇년간 네츠가 트레이드를 통해 얻은것은 거의 없다고 보는데 저는 사실상 지금 네츠 프론트가 하고 있는 일들 대부분 참 일 못한다는 인상을 받습니다. 네츠라는 팀을 응원하는것과는 별개로요..
카터 재퍼슨 둘은 너무 일찍 비워내서 작년엔 역대 최악에 가까운 성적을 내고도 수확이 거의 없는 오프시즌을 보냈고, 누군가를 얻기 위해 괜찮은 선수들은 죄다 팔고만 있네요. 그것도 노리는 선수들은 난색을 표하는데도요.

네츠의 리빌딩 방향이 좀 뜬구름없이 가는것 같습니다. 너무 큰 그림만 그려놓고 있는 건 아닐까요?
이번 멜로 트레이드 건은  만약 결과가 좋지않다면 기존 선수들의 팀에 대한 애정도는 거의 바닥으로 떨어질것 같은데 무조건 성공시켜야 하겠네요. 대안이란게 전혀 보이지 않는 상황이니까요.

2010-12-16 05:39:23
저는 솔직히 이제와서 잘 모르겠고 변화가 필요한 시점이긴 하다는 생각입니다.
넷츠팀에 대한 애정도도 그렇고 팀에게 필요한것도 그렇고...
그동안 참 트레이드가 형편없었던것도 그렇고...
참 생각해보면 키키벤더웨이든 에드스테판스키든 정말 트레이드 개판이었습니다.
 
뭐 이제 어떻게 될지 두고보는수밖에 없다는 생각이 듭니다.
2010-12-16 14:42:50

항상 네츠에 대해서 좋은 소식을 알려주시는 킴싸우님 글 잘 읽고 있습니다.


하지만 사샤를 비꼬는 듯한 말투에 직접적인 욕 언급은 좀 실망스럽네요. 저같은 경우에는 룩이 아무리 잉여로 지내왔어도 사샤가 속터지는 일을 수없이 해댔어도 새끼라는 표현은 글쓸 생각도 못해봤는데..

지금도 레이커스 팬분들 중 룩에게 새끼라는 소리를 글로 쓰는 분이 있다면 기분이 무척 상할 듯 싶습니다.

이게 글 문맥상 농담반 성의 언급인지도 잘 구분도 안되고 농담이라 할지라도 부자새끼를 과연 그냥 흘려들을 수 있나 좀 싶습니다. 
WR
2010-12-18 01:14:18
안녕하세요
늘 좋은 소식에 감사 드립니다.
그리고 기분을 얹짢게 해드렸다면 용서를 바랍니다.
'부자시키'는 친구들과 NBA Live를 즐겨하면서 부야치치에 대해서 발음하기 쉽게 부르는
친구들과 저의 애칭입니다. (전에 제가 쓴 글에도 몇 번 밝힌 적은 있습니다만.....)
 
솔직히 샤샤 부야치치가 레이커스에서 어떤 취급과 대응을 받았었는지 잘 모르지만
전... 이번에 트레이드 되어 온 샤샤에 대해서 거는 기대가 아주 큽니다.
레이커스 내에서 단일시즌 3점 성공률 1위를 기록했고, 놀라운 수비력을 지니고 있다고 들었습니다.
제가 좋아하고 기대했으면 했지... 싫어하거나 하는 선수는 절대 아님을 말씀 드립니다.
 
하지만... 글의 전반적인 문맥상 흐름으로 볼 때에
'부자시키'에 대한 충분한 설명을 드렸어야 하는데 그렇게 못했던 점은 제 잘못입니다.
 
글의 내용상에는 '부야치치'로 이름을 바꾸겠습니다.
그리고 향후 '부자시키'를 사용하게 됨에 있어서는 충분히 설명을 하고 사용토록 하겠습니다.
 
2010-12-18 03:20:05

자칫 기분나쁘실 수도 있으실텐데 좋게 받아주셔서 감사합니다.


한국말이라는게 미묘해서 아 다르고 어 다르니... '새끼' 와 '시키'의 차이가 크게도 작게도 느껴질 수 있다고 봅니다. 애초에 '시키' 였다면 좀 더 완화된 별명이 아니었을까 싶기도 하구요.

제가 굳이 예민하게 받아들였다면 죄송합니다. 막상 떠나보내는 마음인데 좀 사샤의 별명이 순간 너무 서러워보여서요.

머로우도 부상당한 시점인데 사샤에게 그래도 꽤 중요한 롤이 맡아질 것 같아서 선수개인에게도 좋은일 같습니다. FA를 앞두고 있는데 말이죠. 넷츠에서 잘 해줬으면 합니다.
2010-12-16 14:48:01
부자새끼라는 말을 듣고 빵터졋지만, 그에게 애정있는 레이커스팬분들을 위해서라도 수정하는게 좋을듯 보이네요 킴사우님
 
샤샤같은경우는 머로우 대신 주전자리를 2~3주간 맡게될듯 보이구요
 
그리고 이번트레이드는 어차피 감독이 맘에 안들고 쓰지 않는 테렌스 윌리암스를 처리한 이유는 그와 비슷한 역할을 해줄 데이먼이 있기 떄문이라고 생각합니다. 테렌스의 슈팅이 발전도가 없으니, 다재다능한 선수로만 머무른다는 판단이 있기때문이죠
 
그리고 덴버와 거래를 하려면 빨리 했으면 좋겟네요 시간 끌어봤죠 별로 좋지는 않을꺼같아서요
Edited at 2010-12-17 11:16:55
댓글을 쓰면서 참으로 조심스러워 집니다. 너그러이 이해 부탁합니다.
---------------------------------------------------------------------------------------
잘은 모르겠습니다만,
멜로가 뉴욕 닉스를 원하는건 닉스가 뉴욕에 있기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멜로 스스로도 뉴욕을 원하는건 자신의 성장기반이 뉴욕이었기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지금은 뉴욕의 상승세가 있지만 시즌시작전만 해도 네츠나 닉스나 전력상 비슷하다라는 평가
를 받은걸로 압니다.
 
결론적으로 네츠가 멜로의 영입을 위해서는 반드시 뉴욕에 입성해야한다라는 우선과제가
해결되어야 하지 않을까 싶네요.
[봐라 우리도 뉴욕팀이다 우리에게 와도 너는 뉴욕에서 뛸수 있다.]
라는 어필이 멜로에게 제일 잘 먹히는 효과가 되지 않을까 싶네요.
 
확실히 언급하신대로 이번 트레이드에서 네츠는 멜로를 원한다라는것을 간접적으로나마
언급한 트레이드인것같습니다.
 
아울러 만약 네츠가 뉴욕으로 옮긴다면 뉴저지에도 새로운 창단팀이 생겼으면하는 조그만
바램도 있습니다.(아울러 뉴저지 팬분여러분께는 죄송하다라는 사과의 말씀을 올립니다.)
 
제이슨키드, 빈스카터, 리처드제퍼슨(맞나요?) 이 활동한 시절의 네츠는 아직도 잊혀지질
않네요. 그 시절 재현을 위해서라도 멜로는 네츠에게 중요한 열쇠가 되어줄거라 생각합니다
WR
2010-12-18 01:10:49
제이지가 영국 콘서트 도중에 바클레이스 센터가 2012년에 완공된다고 다시금 밝혔습니다.
ESPN 전문가들은 뉴저지의 브루클린 입성이 생각보다 1년 정도 늦어질 것 같다는 전망을 내놨는데
그건 아니지 않을까 싶습니다.
1 2345
글쓰기
검색 대상
띄어쓰기 시 조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