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p
NBA       
Xp
  
KBL       
Xp
  
Mania Community. Your Favorite.
NBA Maniazine
농구에서 유전이 차지하는 비중
 
1
27
  4378
Updated at 2020-02-11 15:23:56

들어가기에 앞서 이런 간단한 분석으로 결론지을 수 없는 사항이기에 재미로 봐주시길 부탁드립니다

--------------------------------------------------------------

 

Heritability, 유전력 혹은 유전성이란 "어떤 그룹 내 특성 (trait)의 편차가 (variance)가 얼마나 유전적 요인에 의해 설명되는가"를 의미합니다.

 

예시를 들어 설명하면, A 학교와 B 학교의 학업성취도를 비교한다고 했을 때, 표현형! (phenotype) 여기선 성적이겠죠? 이들의 차이를 두 학교 학생들의 유전자 차이로 인해 얼마나 설명할 수 있는가... 뭐 이런 개념입니다.

 

유전성을 측정하기 위해 전통적으로 널리 쓰인 방법은 twin study입니다. 

일란성 쌍둥이의 유전정보가 동일하다는 사실을 바탕으로 그 절반의 유전성을 가진 이란성 쌍둥이 (또는 형제)와 형질을 비교합니다.

 

여기에는 이 쌍둥이들 (그리고 형제들)은 동일한 양육환경을 가지며 자랐다는 가정이 들어가는데, 이 가정에 의해 두 그룹 사이에 환경적 영향이 없다고 생각하고, 나오는 모든 차이는 유전적 요인에 의해 유발되었다고 판단하는 겁니다. 간단하죠?

 

(제가 찾아본 바로는) NBA에는 총 7쌍의 일란성 쌍둥이가 있었습니다. 

 

1. 로페즈 형제 (브룩 & 로빈)

2. 모리스 형제 (마커스 & 마키에프)

3. 마틴 형제 (코디 & 칼렙) 

4. 콜린스 형제 (제이슨 & 제런)

5. 그랜트 형제 (호레이스 & 하비)

6. 아스데일 형제 (딕 반 아스데일 & 톰 반 아스데일)

7. 그래엄 형제 (스테판 & 조이)

 

또한 상당히 많은 그냥 형제가 있었는데요, 

이중에서 두명다 최소 50경기 이상은 출전한 선수들만 추려보니 57명이더군요.

 

일란성 쌍둥이는 숫자가 적어서 웬만하면 전부 포함시키고 싶었지만, 마틴 형제의 경우 둘다 경기수가 지나치게 적어서.. (칼렙 6경기, 코디 37경기) 제외했습니다. (올시즌 샬럿 루키입니다)

 

 

저는 이들의 "플레이 타입"과 "퍼포먼스" 차이가 얼마나 유전적 요인에 의해 결정되는지를 확인해봤습니다.

 

플레이 타입을 설명하기 위한 변수로 

ORB%, DRB%, AST%, BLK%, STL%, USG%, TOV%, FTr, 3PAr을 채택하였고, 

 

퍼포먼스를 설명하기 위해서는 대표적인 올인원 스탯들인 PER, WS/48, BPM, PIPM을 사용하였습니다.

 

 

위 69명의 선수들을 "플레이스타일"에 따른 차이를 전반적으로 훑어보면 이렇습니다.

선으로 짝지어진 그룹이 쌍둥이또는 형제입니다.

 

그냥 형제보다 쌍둥이들 사이의 거리가 좀더 가깝다는 것을 느낄 수 있습니다.

 

퍼포먼스 측면에서 보면?

 

플레이 타입보단 좀더 어지러워 보입니다. 서로 간의 거리 비교도 쉽지 않고요.


 

 

형제끼리의 플레이타입 or 퍼포먼스 상 "차이"를 유클리디안 거리로 수치화해보면,

 

플레이 타입의 경우 일란성 쌍둥이와 단순 형제 사이에서 유의미한 차이가 존재하며, 

(=일란성 쌍둥이의 플레이 스타일이 형제보다 더 닮았다)

 

형제와 무작위 페어까리는 이보다 더 뚜렷한 차이를 보실 수 있습니다. (p-value가 3.9x10^-7승이니 대단히 유의미한 결과입니다.)

 

근데 이런 유의미한 차이는 퍼포먼스를 비교했을 때는 양상이 살짝 변하는데요,

일란성 쌍둥이와 형제 사이의 차이는 유지되는 편인데, 형제와 무작위 페어의 비교에서는 차이가 많이 희석되는 것처럼 보입니다.

 

 

 

페어를 비교하는 방법을 조금 바꿔서 거리 대신 상관성(correlation)으로도 계산해보았는데요.

 

Correlation이 0이면 아무 상관이 없는 것인데, 플레이 타입이나 퍼포먼스나 둘다 무작위로 뽑은 선수간 비교에서는 상관성의 중간값이 0근처에 형성되었습니다.

 

 

쌍둥이와 형제의 플레이스타일은 매우 닯아 있었고, 퍼포먼스 또한 꽤 비슷한 편이나 플레이타입에 비하면 약한 편입니다. 

 

 

유전성 (Heritability)를 수치화하는 방법은 몇 가지가 있는데,

그중에서 저는 Falcon's formula를 사용하였습니다.

H^2 = 2(r(MZ)-r(DZ))

 

해석하면, 유전성 = 2* (일란성 쌍둥이들의 상관성 - 이란성 쌍둥이들의 상관성) 입니다

2를 곱하는 이유는 일란성 쌍둥이가 형제/이란성 쌍둥이보다 2배 더 identical 하다고 보기때문에 둘의 차이는 유전적 차이의 절반만큼만 설명한다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이 과정을 통해 구한 값을 보면!!

 

플레이 타입의 유전력은 75.6% 입니다. 

반면 퍼포먼스의 유전력은 13.0% 였습니다. 

 

플레이 타입은 유전에 의해 결정되는 부분이 상당히 많지만 결국 잘하는건 그 외에 요소가 많이 포함된다.. 라고 볼 수 있겠네요. 

 

* 해석할때 조심해야할 점은 비록 퍼포먼스에서 유전적 차이가 적다고 나오긴했으나, 조사대상의 백그라운드가 거의 95% 정도 흑인이었으며 전체적인 샘플 숫자가 꽤 적다는 것을 감안하셔야합니다.. 어디까지나 재미로~

19
Comments
1
2020-02-11 15:25:47

플레이 타입의 유전력은... 유전적 영향 보다는, 유전적 구조상 거의 비슷한 신체조건 + 형제이기에 거의 비슷할 농구 교육환경의 영향이 있기에 높은것일 수도 있겠네요.

WR
1
2
Updated at 2020-02-11 15:28:07

말씀하신 비슷한 신체조건이 가장 대표적인 유전적 영향에 속하고요.

교육 환경의 영향은 실제 유전력을 구할 때, 형제와의 상관성을 빼는 과정에서 제거된다고 여깁니다. 

1
1
2020-02-11 15:37:01

보충 설명 감사합니다. 흥미로운 글이었어요!

WR
1
2020-02-11 18:01:05

감사합니다^_^

1
5
Updated at 2020-02-11 15:53:30

흥미로운 글 잘 봤습니다. 근데 NBA에는 쌍둥이가 두 건이 더 있었습니다. 이들 쌍둥이의 활약은 미비해 그다지 잘 알려지진 않았지만요.

 

90년대에 칼 토마스와 찰스 토마스 쌍둥이가 있었고 근래에는 트래비스 위어, 데이비드 위어 쌍둥이도 있었죠. (데이비드 위어는 겨우 2경기 뛴 게 커리어의 전부지만 어쨌든 NBA 선수로서 이름은 올린 셈이니...)

 

근데 이 쌍둥이들은 활약이 미비해서 본문 데이터에 별로 영향을 주진 못할 듯 합니다.

 

역대 쌍둥이들 중에 가장 플레이스타일과 기량이 흡사했던 건 원조 밴 아스데일 쌍둥이 같고요, 플레이스타일이 가장 다른 건 브룩 & 로빈 로페즈 쌍둥이, (근래에는 로빈도 슛을 잘 쏘면서 약간 비슷...) 포지션이 가장 달랐던 건 호레이스 그랜트(PF and C)와 하비 그랜트(SF and PF) 쌍둥이 였죠.

 

(그랜트 쌍둥이는 성격도 많이 달랐습니다. 동생이 형에 대해 경쟁의식이 상당히 강했죠. 그래서 그런지 하비는 아들들을 굉장히 엄하게 훈육시켜 다들 훌륭한 선수들로 만들어냈죠. 제리언 & 제라미 그랜트 형제... 본인 커리어는 형보다 뒤지지만 자식 농사로는 역전에 성공했습니다. 다만 그랜트 쌍둥이는 둘이 포지션은 살짝 달랐지만 뛰어난 수비력, 부드러운 미드-레인지 점퍼 등 근본적인 플레이스타일은 크게 차이나지 않았습니다.)

 

여담입니다만 카를로스 아로요도 쌍둥이 형제가 있습니다. 다만 형 알베르토 아로요 주니어는 동생만큼의 선수는 아니어서 푸에르토 리코 리그에서 선수 생활을 했죠.

WR
1
2020-02-11 16:36:31

오늘도 좋은 댓글 감사드립니다. 허슬 플레이어님 덕분에 글이 항상 더 풍성해지네요

1
1
2020-02-11 16:13:28

항상 흥미로운 글 감사합니다 쪼끔 어렵지만 재밌네요

WR
1
2020-02-11 17:56:40

재밌으셨다니 다행입니다. 감사드려요

1
1
2020-02-11 17:04:33

굉장히 재밌는 글이네요. 감사히 잘 읽었습니다.^^ 어렴풋이나마 형제/쌍둥이 들의 스타일이 흡사하다는 생각을 많이 했는데, 확실히 유사성이 높아서 재밌네요.

 

아무래도 유년기 같이 성장하면서 가장 많이 상대하고, 영향을 주는 존재라서 그런 것 같아요. 형제 간 일화를 보면 서로가 서로에게 자극을 주는 경우가 정말 많더라구요.^^ 

WR
1
1
2020-02-11 18:02:13

얼마나 흡사한지 수치화해보고 싶은 목적이었는데, 얼추 느낌있는 수치가 나와서 재밌었습니다. 반면 퍼포먼스에서는 차이가 크게 나는 것도 흥미로웠고요~ 

재밌게 보셨다니 다행입니다 :)

1
1
2020-02-11 17:52:20

모리스 형제가 많이 닮긴 했는데 놀랍게도 이란성이랍니다. morris fraternal twins라고 검색하면 관련 기사 많더라고요.

WR
1
2020-02-11 17:56:04

안그래도 샘플이 적은데 아니되옵니다

1
2020-02-11 19:14:29

근데 모리스 쌍둥이는 웬만한 일란성보다도 더 닮았죠. 밴 아스데일 이후 가장 많이 닮은 쌍둥이같긴 합니다.

1
1
2020-02-12 00:22:07

통계학의 통자도 모르는 사람에겐 정말 신기하고 재밌는 분석이네요. 정말 재밌게 잘 읽었습니다

WR
1
Updated at 2020-02-12 13:28:24

감사합니다. 저도 찔끔찔끔 배우는거 이렇게 써보면서 실습하는 기분이라 재밌습니다

1
2020-02-12 15:33:30

 당연해 보이는 걸 분석해서 제대로 수치화하고

때로는 직관과 다른 결과가 나오는 것을 보여주는

그런 분석 좋아하는데, The Next 23 님 글 중에 그런게 많은 것 같아서 참 좋습니다

즐겁게 잘 보고 갑니다

WR
1
2020-02-12 21:53:11

어디서 본 글인데 좋은 분석이란 70%의 알고 있던 사실과 30%의 몰랐던 사실이 나오는게 바람직하다고 하더군요. 물론 그런 것만 골라서 글쓰는 것 일수도 있고 아닐수도 있습니다. 

1
2020-02-13 18:31:12

이런 글 너무 좋아요~ 논문 수준의 퀄리티 강추합니다. 

WR
1
2020-02-13 22:56:59

좋아해주시니 저도 좋네요+_+ 감사합니다

22
1
3561
20-02-16
15
1
928
20-02-14
67
1
3788
20-02-14
42
1
5509
20-02-14
30
1
1704
20-02-13
23
1
2237
20-02-13
61
1
5910
20-02-13
38
1
1873
20-02-13
35
1
4396
20-02-12
34
1
4920
20-02-12
26
1
1631
20-02-12
9
1
386
20-02-11
27
1
4378
20-02-11
36
1
3621
20-02-10
115
1
6685
20-02-10
16
1
1601
20-02-10
62
1
3443
20-02-09
10
1
977
20-02-09
28
1
2308
20-02-09
12
1
561
20-02-08
글쓰기
검색 대상
띄어쓰기 시 조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