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p
NBA       
Xp
  
KBL       
Xp
  
Mania Community. Your Favorite.
KBL-Talk
아시아인은 농구는 아닌걸까요?
 
1
2
  4013
2019-09-12 21:34:43

다들 협회, 감독, 전술, 선수기량 등
많이들 말씀하시는데.. 이번 월드컵뿐만아니라 늘 세계농구를 보다보면 아시아인들이 낄 틈은 없는거같습니다..

Nba 도 역사상 사람들이 기억할수있는 순수 아시아인은 야오밍,제레미린 정도일까요.. 반면 백인과 흑인은 뭐 말하기도 입아프죠.. 축구나 야구는 그래도 찬스가 있다고 봅니다만.. 농구는 진짜 아시아인에겐 커다란 벽이있는거같습니다.. 동양인들에게 맞는스포츠는 또 따로있을거라고 봅니다.. 그게 비인기 종목이라서 씁쓸할뿐.. 스타 는 우리나라가 세계최고일텐데요~

예전에는 3점슛만큼은 우리나라가 세계에 비빈다고 생각했는데 요즘 트렌드가 3점슛이다보니 유럽팀들 장난이 아니더군요... 슬픈현실이지만 아시아국가 베스트로 팀을꾸려나가도 저강팀들한텐 안될거같아요 자존심은상하지만요


17
Comments
1
2
2019-09-12 22:41:36

아시안으로는 농구가 어렵다고 하기에는 우리가 투자한 자본이 너무 적은 것 같습니다. 좀 지나치게 경제학적(?)인 비유이자만 농구로 가장 잘나가는(비록 이번엔 4강에서 탈락했지만) 미국은 농구 종주국이자 그만큼 많은 사람들이 농구에 뛰어듭니다. 그 중에서 거르고 걸러서 남은 최상위층 몇명만이 NCAA와 NBA의 문을 두드리고요. 우리나라를 비롯한 아시아에서 그만한 인구수와 자본이 농구에 투자되지는 않으니까 지금까지의 국제대회 성적으로 아시안은 농구로 안된다, 이렇게 말하긴 어려울 것 같습니다. 이에 대한 반증은 중국이라고 생각되기도 하지만 지금 일본대표팀을 보면 꾸준한 투자의 결과물을 볼 수도 있지 않습니까? 단지 아시안이라서 농구를 하지 못한다는 것은 성급한 결론일 것 같습니다. 끝으로 역시 경제학적인 비유이자만 한번 이만큼 자본의 크기가 차이가 나버리면 그 차이를 메꾸는 것은 불가능에 가깝기는 합니다...슬프지만...과거 올림픽에서 드림팀 이후 유럽팀이나 남미팀과 미국대표팀의 차이는 정말 많이 줄어든 것 같습니다. 이런 사례와 일본대표팀을 보면 조금의 희망 정도는 가질 수 있지 않나요?

1
2019-09-13 12:34:41

일본대표팀 경기보세요 실질적으로 하치무라 혼혈이고 귀화선수한명 동양인피지컬아닌선수 둘 뛰어서 센거지 토종들은 비슷해요 우리나라도 라건아 한명에 귀화선수한명 더 뛴다고 생각하면 뒤질것도 없어요

1
2
2019-09-13 00:02:16

그냥 느끼기에 백인이랑은 윙스펜 10cm, 흑인이랑은 20cm차이 나는 느낌이에요

윙스펜이 길면 농구에서 드리블이랑 슛이 쉬워지니 답이 없더라구요. 야오밍과 제레미린은 동양인이지만 신체가 탈동양인이니 비교대상에서 제외해야될꺼같네요

1
1
Updated at 2019-09-13 02:15:12

야오밍과 제레미린을 굳이 언급을 하자면, 둘 다 결과적으로는 그 몸이 얼마 못버틴 케이스죠. 야오는 거인에 혹사 이유라도 댈 수 있지만 린은 그 탈동양인적인 운동능력을 아시안 몸이 얼마 못버텼다고 봐야죠. 전성기가 너무 아쉬울 정도로 짧았습니다.

1
1
2019-09-13 00:12:15

아시다시피 농구는 림에 강하게, 빠르게, 높게 도달할수록 절대적으로 유리해지는 스포츠입니다.

동양인이 미국이나 유럽등의 나라들보다 농구에 있어서 신체적으로 열세인부분이 있다고 봅니다.

그말은 같은 기술을 가진다고해도 신체적조건으로 인해 쳐진다는 뜻입니다..

하지만 그들은 보통 더 좋은 기술까지 갖췄죠..


분명 좋은 기술로 신체조건을 상쇄하는 경우는 우리는 여럿보았습니다 하지만 만약 우리나라선수가 세계무대에서 신체적조건을 극복하고도 남는 기술을 갖췄다면 아마 그선수는 nba선수일겁니다.


1
1
2019-09-13 01:14:18

선천적인 피지컬 차이는 어쩔 수 없다고 봅니다.

1
Updated at 2019-09-13 10:22:28

기술이나 팀 전술 얘기해도 결국 그것도 수행하는 선수들의 피지컬 사이즈는 기본이요, 퀵니스, 힘, 유연성, 내구성 등의 운동능력이 뒷받침되어야 성공적으로 수행 가능한데, 아시아인 피지컬로는 농구에선 턱없이 부족하다고 봅니다. 하다못해 슛 던지는 것만 해도 실전 농구에선 저런것들 다 영향 받구요. 이런 선천적으로 부족한부분들이 작은 기술에도 상상 이상으로 큰 차이를 만듭니다. 그냥 혼혈 만들거나 몇세대 고기 많이 먹으면서 인종개량 하는수밖에 없어요. 토종 피지컬로는 국제무대에선 앞으로도 힘들겁니다.

1
2019-09-13 06:37:15

제레미 린 당신은 대체....

1
2019-09-13 07:15:35

힘쓰는 운동은 북유럽계 백인, 동물적 탄력이 필요한 운동은 흑인이 지배하는건 어쩔 수 없는거 같습니다. 그렇다면 신체적인 한계를 극복할 기본기, 그 중에서도 한국인 특유의 집중력과 근성이 빛을 발하는 슈팅과 팀수비를 집중적으로 연마하는수밖에 없다는 생각이 드네요.

1
1
2019-09-13 10:15:00

개인적으로 종목을 막론하고 아시아인의 운동능력이 열등하다고 생각해 본적 없습니다

서양쪽에 빅맨들이 많아서 우수한 빅맨선수들이 많은건 사실이지만 경량급쪽은 아시아인들도 서양의 흑인,백인에 비해 전혀 뒤지지 않는다고 봅니다

실제로 레슬링,유도, 복싱 등 투기종목에서도 아시아인들이 두각을 많이 나타냈구요

일반적으로 서양쪽이 대중적인 운동 인프라나 마초리즘 분위기가 더 강하고 상대적으로 아시안들이 운동을 많이 즐기진 않아요

흑인 특유의 탄력이나 신체적 특징이 황인과 비교해서 차이가 있는건 사실이지만 그 차이가 선수 개개인 기량의 절대적이진 않다고 봅니다

선수 기량은 지도자들의 지도방식과 선수 개인의 역량 차이가 인종 차이 보다 더 크다고 봅니다 

 

1
2019-09-13 12:23:21

저도 동의합니다.그리고 사실 순간스피드 이런 분야는 오히려 아시안이 세계에서 제일 나은거 아닌가 하는 생각마저 듭니다. 풀스피드는 조금 딸리지만 제로백은 최고라고 해야 하나요... 검도 펜싱 탁구 배드민턴 스타 등에서 우리나라가 강세를 보이는걸 보면요. 농구도 우리나라가 강팀을 놀라게 했을 때 보면 정영삼 김선형 등 순간스피드가 좋은 가드가 두각을 나타냈었죠. 이에 걸맞는 선수를 신체 특성에 맞게 잘 육성하면 코리안 아이버슨이 나올 수도 있다고 봅니다

WR
1
1
2019-09-13 12:52:03

죄송한말씀이지만 김선형선수가 강팀을 놀라게했다는건 어디죠? 이번 스탯을보니 라건아 선수말고는 그 어느팀도 우리팀선수들을 보고 놀라지 않앗을거라고 생각합니다만.. 오히려 우리나라 선수들이 강팀을보고 놀란듯합니다만..

1
2019-09-13 13:35:45

도미니카랑 할때도 잘했고 체코랑 할때도 17점 넣었고 조던클락슨이랑도 쇼다운했었죠... 정영삼은 드라기치랑 쇼다운했었고요. 물론 이번 월드컵에선 부진했었습니다만 김선형 선수 자체가 부상 후에 스피드가 좀 죽기도 했어요

WR
1
1
2019-09-13 12:56:28

한말씀 더 드리자면 아이버슨 근처도 못간 동양계 제레미린.. 한국선수들 그 어느누구도 제레미 근처도 못갔다고봅니다만... 저도 한국선수들이 잘하길 바라지만 현실은 다른거같습니다.. 아이버슨은 고사하고 린정도만 하는사람이 나와주면 감동일거같습니다

1
2019-09-13 13:40:10

물론 지금까지는 전혀 안나왔죠 가능성도 없었고요. 근데 커리가 mvp가 그것도 백투백으로 될 거라고 예상했던 전문가가 한 명이라도 있었을까요? 3점 특화로 연습도 많이 했고 아버지가 슈터였기 때문에 어려서부터 슛 위주로 자신에 맞는 트레이닝을 해 왔기 때문에 빛을 본 것이죠. 우리나라 선수들이 가질 수 있는 장점은 역시 순간스피드라고 봐요. 김선형 정영삼 이런 가드 자원들을 스피드를 잘 쓸 수 있게 어려서부터 트레이닝을 시키면 어쩌면 가능성이 있을지도 모릅니다 (물론 현재 시스템에서는 절대 안되겠죠....)

WR
1
1
2019-09-14 14:16:27

커리는 흑인입니다.. 그리고 3점에 어마어마한 재능을 나타낸거죠 연습과 트레이닝만으로 된게아니죠.. 아버지의 dna 흑인피 가 잇엇기때문이죠 백투백 mvp 예측못한건 커리가 그정도로 묘기에 가깝게 3점을 날린게 놀라운거죠.. 근데 그건 재능입니다...그냥 르브론 조던처럼 재능입니다 샤크도 그덩치에 파워뿐아니라 스피드까지.. 재능입니다..하지만 동양인은 아무리 재능이있어도 린 정도 하는선수를 역사상 본적이없습니다 농구대통령이라 칭하는 허재조차도 린에 가깝지 않다고봅니다 하지만 구세대인 허재조차도 김선형과 비교하면 글쎄여 과연 현역대현역이면 누가 이길지 모르죠.. 그만큼 천재라 불린 동양인들도 피지컬적으로 안되는건 안되는거라는게 제 뇌피셜입니다

1
2019-09-14 20:20:39

가끔씩 아웃라이어가 있겠지만 정규분포가 적용된다고 가정한다면 피지컬 영역에서 기본적인 재능풀의 차이가 있겠지요. 이건 통계의 문제에요. 다만 어떻게 피지컬 변수를 줄이고 전략적으로 피지컬 이외 경쟁력 있는 요소를 발전시키느냐가 화두가 될 겁니다. 그걸 아시아 국가들은 못 찾고 있는거죠. 현대농구의 흐름이 점점 피지컬적인 차이가 더욱 부각되도록 가고 있다면 룰개정도 필요할지도 모르겠습니다. 아무래도 특정 인종이나 지역이 완전히 소외되는 스포츠로 고착되는 걸 피바도 바라지는 않을테니까요. 여튼 지금으로서는 피지컬 경쟁력이 현실적으로 중요할 수밖에 없고, 재능풀을 확장하면서 학원체육을 개선해야 할거에요. 단기적으로는 지금의 인재풀로 경쟁력을 발휘할 수 있는 게임플랜과 전략을 세우는게 필요하겠죠. 최근 사례로 여농에서 아시아선수권에서 일본이 호주를 깨고 우승한 게임이 떠오르네요.

글쓰기
검색 대상
띄어쓰기 시 조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