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p
NBA       
Xp
  
KBL       
Xp
  
Mania Community. Your Favorite.
Free-Talk
할머니가 해주신 청국장...
 
27
  1025
2020-02-27 23:18:52


이 생각나서 집에서 콩 16시간 불리고
5시간 끓여서 잘 익히고
그걸 또 36시간 따뜻한 곳에서 띄워서
된장 조금이랑 섞어서 포크로 살짝 으깨서
칼칼하게 청국장 끓였습니다.

여긴 해외라 청국장이 없거든요ㅠㅠ
근데 할머니가 어릴때 끓여주시던 청국장이 자꾸 생각나더라구요. 그 쿰쿰한 냄새.
비록 할머니가 해주신 그 맛은 아니지만 찌개 끓이면서 그 쿰쿰한 냄새 맡고 눈물날뻔 했어요. 그 때가 기억나서.

밑에 김치찌개 사진 올리셨길래 저도 3일을 이거 먹겠다고 노력한게 10분만에 뱃속으로 사라진게 아쉬워서 올려봅니다.

3월달에 한국 가서 할머니 밥도 많이 먹고 싶었는데 코로나 때문에 여행 다 취소하고 너무 슬프네요.

한국에 계신분들 밥 꼭 잘 챙겨 드시고 유익한균 많이 들은 청국장 요거트 김치 드시고 아프지마세요.
꼭이요.


5
Comments
2020-02-27 23:22:06

와...
대박...

2020-02-27 23:26:50

코로나도 물러나게 하는
김치찌개랑 청국장이 되었으면 하네요.

2020-02-27 23:34:17

하아.. 이 시간에 왜들...

2020-02-28 00:14:37

오늘 다들 왜이러시죠??? 사기템만 올리시네요

2020-02-28 09:16:51

청국장 냄새 때문에 안좋아하시는 분들도 꽤 계시지만 저는 정말 너무 좋아합니다

다이아몬드님도 힘내시고 건강 유의하세요!

20-03-29
2
545
20-03-29
 
449
글쓰기
검색 대상
띄어쓰기 시 조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