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p
NBA       
Xp
  
KBL       
Xp
  
Mania Community. Your Favorite.
Free-Talk
극한의 절제된 삶, 저도 써 봅니다.
 
1
9
  2377
2019-05-16 17:19:29

   저도 절제된 삶 써 보겠습니다.

 

- 06:30 전날의 숙취를 이겨내고 겨우 기상

- 08:00 아침 대충 먹고 회사 도착

- 17:30 업무/회의/점심/티타임 등 후 퇴근

- 퇴근후

   . Case 1 (주 2~3회)

    - 21:00 회사 근처에서 저녁 먹고 골프 연습후 귀가

    - 21:00 이후 무한 휴식 or 핸폰 보며 놀기

    - 23:30 취침

   . Case 2 (주 2~3회)

    - 20:00 1차

    - 22:00 2차

    - 24:00 3차, 귀가후 실신 취침

 

이 전에 글 쓰신 분들은 아직 애들이 어려서 아빠의 손길이 많이 필요할 때인 것 같습니다.

(저도 그때까지는 무지 힘들었어요!)

결혼/출산의 나이대에 따라 다르지만 작은 애가 중학교에 들어가면 아빠가 필요 없어지고

아빠에게 자유의 시간이 생깁니다. 힘들더라도 그 때까지만 참으세요!

 

젊은 애기 아빠들! 화이팅입니다~

 

 

6
Comments
1
2019-05-16 17:28:19

화이팅입니다~ 

WR
1
2019-05-16 17:46:28

제 일과가 너무 빡세니 절로 응원해 주고 싶은 마음이 들죠?

1
2019-05-16 17:44:10

 케이스1의 일과가 너무 부럽네요 

WR
1
2019-05-16 17:47:16

곧 케이스 1을 누리실 수 있을 거라 기대하겠습니다.

1
2019-05-16 18:01:42

적셔신 삶이군요

1
2019-05-17 09:23:03

작은 애가 중학교를 가려면
앞으로 ....

글쓰기
검색 대상
띄어쓰기 시 조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