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Free-Talk
Xp
NBA       
Xp
  
KBL       
Xp
  
Mania Community. Your Favorite.
Free-Talk
불문율이뜨거운데.. 이게 제가 잘못된건가요?
 
1
10
  3962
Updated at 2019-04-20 17:09:27

저는 재래시장에서 장사하고있는 30대입니다..
아침 단골손님께서 어느장소로 배달을 부탁하셔서 가게됬는데 항상같은장소로 가서 손님이 나오셔서 직접받으러 오십니다 10중에 10을요
하지만 오늘은 갔더니 없으시더군요 기다려야겟다 싶어 서 있는데 봉고로 배달하시는 5~60대 되시는 한분이 반말로 어디가는데?? 라고 하시는겁니다
그래서 아 예~ 하고 전 기다리는분 기다렷더니
어디가냐고??? 또 물어보길래 저는 또 넘겻습니다 그때마침 사장님이 오시면서 물건을 전해드리게됬는데 배달하시는분이 맞네?? 왜 말을안하노? 이러시는겁니다 보통은 배달기사님으로 가시는 손님이 아니셧습니다..
새벽이고 저도 이리저리바뻐 좀 예민한부분도 있엇고 가서 저 아시냐고 왜 반말하시냐고
따지듯이 얘기를 했더니 나이도 내가 한참많이 보이는데 반말하면 안되냐라고 하시더군요
그래서 당신보다 어리면 반말하면 됩니까 ?
라고 얘기하고 뒤돌아서 갈려고 하니
X발.. 이러시는거에요.. 그래서 가서 뭐라고하셧나면서 하니까 새끼.. 거리면서 싸가지 없다는 뉘앙스로 얘기를 하며 저도 흥분상태로 한 5분 정도 언쟁 했습니다 재래시장 특성상 어르신도 많이 보게되고 단골이 아닌 처음뵙는 어르신들 반말로 주문하셔도 왠만하면 웃으면서 응대하는데.. 일이후로 너무 기분도 안좋고 뭔가 연장자는 처음보는 어린사람한테 당연히 반말해도된다는 그런 불문율같은게 있는거같에서
생각도 많이지게되구요.. 제가 너무 예민했던걸까요 ..


17
Comments
1
9
2019-04-20 17:08:08

그냥 그분이 못배운거지 그런 불문율은 없죠.

1
2019-04-20 17:08:19

저라도 화가 낫을거 같네요 성격도 잘 욱해서 100% 싸웠을거고요... 그래서 주변에서 똥과 엮이면 똥냄새가 배니까 피하는게 좋다고들 하는데 그게 잘 안되네요..

WR
1
2019-04-20 17:10:52

저도 좀 욱 하는 성격이지만..
보통은 스무스하게 넘겻는데.. 욕나오는순간 정말..

1
3
2019-04-20 17:11:25

나이에 관계없이 처음보는 사람에게 반말하는건 예의에 어긋나죠

1
3
Updated at 2019-04-20 17:12:38

저도 30대인에 어투에 따라 좀 다르게 반응하곤 합니다. 말투조차 너~무 하대라면 무반응 또는 시큰둥..그냥 길에서 흔히 보던 적당한 수준의 반말을 하는 어르신이면 그냥 대답..혹여나 존대를 하시면 두팔 걷고 도와드립니다. 물론 어르신들을 많이 상대하시니 저보다 더 잘 아실 것 같지만...

 

저희 아버지도 운전을 하시지만, 안타깝게도 저희 아버님 세대들은 저희만큼 교육을 잘 받지도, 그런 예의에 대한 개념 자체가 저희와는 조금 다르더라구요. 저도 좋게 좋게 하려고 하는데 가끔 많이 언짢은 티를 낼 때가 있습니다. 좋은 답은 있지만, 지금의 기성세대와 저희 세대에 공통으로 적용할 수 있는 정답은 없는 것 같아요. 일단 기분 푸시고 즐거운 주말 보내시길..

WR
1
4
2019-04-20 17:15:29

어투가 상당히 거슬렷는데
제가 너무 예민하게 반응 한거같아서 기분이 좋지가 않았습니다.. 그래도 어르신이니까요.. 마치고 한잔먹고 풀어야겟습니다 감사합니다~

1
1
2019-04-20 17:39:06

나이가 많은 부모님 친구분을 처음 봤고 첫 대면에서 반말하는것까진 이해하겠습니다만

전혀 연관도 없다면 처음부터 반말하면 안되죠.

1
2
2019-04-20 18:29:44

나이 먹었다고 어르신인가요... 저라도 기분 나쁘겠네요. 별...

1
2019-04-20 18:49:35

제 친구는 나이 많다고 누가 반말하면 똑같이 반말합니다. 나름 웃겨요 상황이.. 보통 음식점 아주머니들 20대 학생 정도면 반말 많이 하시잖아요? 주문 받으실 때 "뭐 먹을래?" 이러시면 "이거랑 이거 줘" 이럽니다. 감동 실화입니다.. 나름 대처법으로 쏠쏠하실 듯..

1
2019-04-20 20:06:28

저도 지금 몰락한(?) 재래시장 한가운데 살고있는데... 정말 총체적 난국입니다. 저희 어머니한테 느그느그 하는데 기가 차더군요.

1
2019-04-20 20:12:26

주로 나이를 뒤로 드신분들이 초면에 반말하고 그럽디다

1
2019-04-20 20:26:12

욕 보셨습니다.

1
2019-04-20 22:03:41

저희 할아버지는 성인이면 아무리 본인보다 어리고 초면이면 존대말 부터 하시는데요... 캐바캐 아닐까요 특히나 요즘은요

1
2019-04-20 22:41:29

 불문율이 아니죠 대부분의 사람들이 모두 나이가 어린사람에겐 반말을 해도된다라고 생각하는 건 아닌데요. 다만 그 어르신이 못배우신거지요 공중도덕을.

1
2019-04-21 00:07:10

사는 곳에 어르신들이 많은데 마트 가보면 새치기에, 캐셔분들한테 반말에, 하대하는 어르신들 쉽게 볼 수 있습니다. 선입견을 안가지려고 노력중인데 어렵네요

1
2019-04-21 08:30:07

18noma라고 같이 해주세요. 노인공경이 어딨습니까 21세기에

1
2019-04-21 08:52:34

저건 당연히 그 분이 잘 못한거죠.

그런데, 한 편으로는 저런 분과 싸워서 얻는게 없어서 가능하면 피하는 편입니다.

그냥 미친척 한 번 웃고 지나가면 그닥 마주칠 일 없는 사람인데 싶어서요.

 

물론 사람인지라 제가 기분 안좋고 스트레스 만땅일 때 부딪히면 저도 어떻게 튈지 모르겠지만요.

글쓰신 분의 분노 자체는 충분히 공감하고도 남습니다. 

글쓰기
검색 대상
띄어쓰기 시 조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