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p
NBA          
KBL          
Mania Community. Your Favorite.
Free-Talk
시리즈 영화의 단점 - 스타워즈 이야기.
 
2
  1103
Updated at 2017-01-10 14:44:51

.


 제가 즐겨듣는 팟캐스트 방송 중에 "시네마스타"라는 방송이 있습니다. 거기서 지난 주에 "스타워즈 로그원"을 리뷰했는데요. 진행자이신 김프로님은 이렇게 말씀하시더라구요.


 "로그원을 보고 나왔을 때의 충격을 잊을 수가 없어요. 멍청이가 된 느낌이었어요. 야 이 멍청아 하고 영화가 소리지르는 느낌이었어요"


 김프로님은 스타워즈 시리즈를 한편도 안보셨다고 합니다. 로그원이 처음이라고 하시더라구요. 무슨 말인지 전반적으로 이해가 안되서 혼났다고.... 그래도 영화프로그램 진행자인데 이렇게 방송해선 안되겠다 싶어가지고 1편부터 7편까지 몰아서 다 보셨답니다. 그리고 로그원을 다시 보셨다네요. 그러니까 뭐가 뭔지 좀 이해가 되더라고. 스타워즈 시리즈를 재미있게 보신 분들에게는 추천이지만 안 보신 분들에게는 추천 못하겠다고 하시더라구요. 김프로님도 시네마스타라는 영화 방송아니었으면 안 보셨을 거라고 하구요.


 시리즈물의 단점이 명확하게 드러나는 사례가 아닌가 싶습니다. 많은 분들이 우리나라가 스타워즈시리즈의 불모지라고들 하시는데 그건 사실 당연한 겁니다. 스타워즈 시리즈는 그냥 거대한 드라마같습니다. 4편 안보고 5,6편 보면 좀 뭔가 빠진거 같고, 4~6시리즈 안봤으면 사실상 1~3편은 볼 필요가 없습니다. 들어갈려면 처음부터 들어가야죠. 그리고 지금 나오는 시리즈들도 "다들 스타워즈 전편 보셨죠"라는 것을 깔고 이야기를 하고 있구요.


 그런데 스타워즈 오리지날 4~6편이 나온게 1977~1983년입니다. 당시는 지금처럼 영화가 대중적이지 않던 때에요. 서울 관객 10만이면 대박소리 나왔습니다. 스타워즈 시리즈에 처음부터 발을 담근 사람들의 수가 절대적으로 적습니다. 70년대 후반에 이미 영화가 대중적이었고 또 당시 스타워즈가 엄청난 흥행을 했던 미국과는 차이가 있습니다. 한국에서 스타워즈는 "미국에서 그런 영화가 대히트했다더라"에 가깝다는 겁니다. 그리고 지금에 와서 처음부터 들어가기엔 영화가 너무나 Old하구요. 무슨 추억의 명화 보는 듯한.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같은 경우는 시작점이 2008년(아이언맨 1편)이니 지금이라도 찾아보기 별 무리가 없지만 스타워즈는 그것도 아니고... 

 
 결국 시리즈를 처음부터 본 사람 수는 적은데 중간에 들어가엔 부담스러우니(이미지만 부담스러운게 아니라 실제로 "바보가 된 기분"이 들 정도로 이해가 잘 안된다고 하니) 흥행이 잘 되면 그게 더 이상한 일인거죠. 



8
Comments
2017-01-10 14:47:40

개인적으로 스타워즈는 미국만의 전유물로 보여지는 부분이 많다고 생각해요.
제가 99년도에 미국 유학을 갔는데 그때 마침 스타워즈 에피소드1이 개봉하던 시기였습니다.
미국 내에선 난리가 났었죠 10년 넘게만에 새 시리즈가 나왔으니까요. 당시 전 중2였는데 솔직히 스타워즈가 뭔지도 몰랐습니다. 그냥 학교에서 다같이 보러가니까 보러갔었죠. 내용따위 전혀 모르고 그냥 당시 CG로는 어마어마해서 재밌게 보고 난 후에 찾아서 예전에 나왔던 시리즈들을 접해보고 팬이 되었어요.
지금은 한국에서 생활하지만 일단 10대, 20대는 대부분 스타워즈를 즐겨보지 않는 것으로 보이네요.
그래도 전 앞으로도 열심히 보겠습니다

2017-01-10 14:51:42

저도 시네마스타를 자주 듣는데 스타워즈 본 적이 없으니 영화는 물론 팟캐스트 편도 안듣게 되더라구요. 

2017-01-10 15:47:49

근데 그게 당연한거죠 시리즈 처음보는 사람한테 맞추면 영화가 산으로 갑니다

2017-01-10 16:35:25

 전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제 부인도 아무것도 모르고 봤는데 너무 재밌게 보고왔다고 했고 아는동생

부부도 너무 재밌게 봐서 시리즈 전편 다 찾아볼꺼라고 하더군요. 로그원이 스토리를 알면 더욱 전율에
가까운 느낌을 받으실수도 있지만 그 단편만으로도 충분히 잘만든 전쟁영화입니다.
2017-01-10 17:20:39

시리즈 영화의 숙명인거 같아요. 본문에서 언급하신 2000년 중후반 시작한 마블 시리즈조차 벌써부터 진입장벽이 높다는 얘기가 나오는 마당에 시리즈가 시작한지 수십년이 지난 스타워즈도 어쩔수 없는거 같습니다.

 스타워즈팬으로서 국내에서도 흥행했으면 참 좋겠는데, 쉽지 않아 보여 아쉽네요.

2017-01-10 17:32:08

제가 40줄인데, 

아마도 제 연배 비슷한 분들이라면 
스타워즈는 극장보다는 
오히려 토요명화나 주말의 명화를 통해 접하신 분들이 훨씬 많으실거라고 봅니다. 
그 때 티비를 통해 보던 스타워즈는 그야말로 신세계였죠. 

지금에야 공중파에서 영화를 보여주는 경우가 드물지만 
그 때만해도 매주 토요일 일요일 고정으로 영화를 보여줬었으니까. 
극장보다는 오히려 티비를 통해 영화를 보는게 더 익숙한 시기였던것 같아요. 
더빙판의 스타워즈가 가져다 주는 향수도 제법 그립네요.
Updated at 2017-01-10 17:55:07

좀 심한 표현이지만, 전 추억팔이의 한계라고 봅니다.


최초의 스타워즈 시리즈의 가치는 혁신에 있었습니다.
포스터의 다스베다 얼굴이나 광선검만 봐도 가슴이 떨리던 시절이 있었죠.

기존의 답습을 넘어서는 혁신이 들어가지 않는다면,
과거의 팬들을 위한 추억팔이 영화일뿐 
현재 트랜드의 다른 SF영화들과 큰 경쟁력은 없다고 봅니다.

쌍제이는 7편이후로는 과거의 스타워즈와는 어느정도 선을 그었어야 됐고,
지금 시대에 맞는 새로운 이야기를 시작했어야 됐다고 생각했었는데,
그냥 과거에 연연해서 
있어도 그만 없어도 그만인 얘기가 
지속되는 결과를 낳고 있다고 봅니다.

결국 과거 팬들에겐 재탕의 느낌을
새로운 팬들에겐 무슨 얘긴지 모르는 
이도 저도 아닌 컨셉의 시리즈가 되어가는 느낌입니다.

그 옛날 스타워즈 첫편을 영화관에서 본 사람으로써도
지금 컨셉의 스타워즈는 더 이상 보고싶지가 않네요.

2017-01-10 22:17:50

어차피 로그원은 대한민국을 타겟으로 만든 영화가 아니니까요. 너무 복잡하게 생각하시는 것 같습니다. 어느 정도로 관객층을 예상하고 만드는 영화죠. 스타워즈 시리즈 뿐만 아니라 모든 스핀오프나 프리퀼 영화들이 갖고 있는 문제점이라고 봅니다. 반지의 제왕도 책을 읽지 않거나 배경지식이 없는 사람들은 1편부터 봤어도 설명을 안 해주는 용어나 인물 이름에 헷갈려 하는 사람들이 많았을 겁니다. 물론 새로운 팬의 유입이 있으면 좋겠지만 어차피 주 타겟층은 기존의 팬들이나 조금이라도 알고 있는 사람들이겠죠. 미국에서야 스타워즈는 장년층과 중년층의 팬들 뿐 아니라 그 사람들의 영향으로 자녀와 다음 세대에도 많이 녹아있는 거의 최고의 브랜드구요. 물론 이 영화를 시작으로 4-6을 시작 할 수도 있고 1-3을 보던 사람이 볼 수도 있고.. 어차피 볼 사람은 보게 되고 안 볼 사람은 안 보게 될 것 같습니다. 지금까지 추세로 봤을 때 에피7 보다 흥행은 못 하겠고 영화 자체로만 봤을 땐 단점이 분명히 있지만 어쨋든 전체적인 평가는 긍정적입니다. 저는 에피4-6이 나왔을 때 태어나지도 않았던 사람이지만 나중에 보면서 팬이 됐고 이번 영화도 즐겁게 봤습니다.

 
글쓰기
검색 대상
띄어쓰기 시 조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