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p
NBA          
KBL          
Mania Community. Your Favorite.
Free-Talk
스포X) 어제 '너의 이름은' 봤습니다
 
1
3
  1367
Updated at 2017-01-05 23:24:49

  제가 그렇게 영화를 즐기는 편은 아니지만, 워낙 제 트위터 친구들 사이에서 영화제, 유료 상영회 등에서 감명깊게 봤다고 하는 사람들이 많았고, 애초에 제가 급박하고 스케일 큰 영화보다는 잔잔한 걸 좋아하는지라 제 취향에도 맞을 것 같아서 보게 되었습니다. 기회가 닿아 개봉 첫 날이었네요.

 



  사실 전 이 작품의 감독인 신카이 마코토가 어떤 사람인지, 전에 무슨 작품을 했는지, 그 작품의 평은 어떤지 등에 대해 아무것도 모르고 오로지 트레일러 하나만 보고 이 작품을 보러 갔습니다.


  일단 재밌게 보았고, 보길 잘했다는 생각이 들었으며 어떤 스토리인지 어느정도 알게된 지금 다시 한 번 보러가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아예 아무것도 모르고 보러 간 1회차에서 캐치하지 못했던 것을 2회차로 다시보면 뭔가 새롭게 보이는게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어요. 물론 소재는 좀 흔한 것일지는 모르겠으나 그걸 꽤나 잘 풀어놓았다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재미있는 부분은 재미도 있었고, 스토리도 단조롭지 않아 만족스러웠습니다. 음악도 좋더라고요.


  다만 좀 의외였던 것은 제가 영화관 같은 곳에 가서 작품을 몰입해서 보고 오면 그 여운이 진하게 남아 길게는 며칠간 시시때때로 그 때 보았던 장면을 상상하고, 주인공에 감정이입을 해 여러가지 상상을 하는데, 어제 이걸 보고 나온 직후에는 의외로 그런 여운이 강하지는 않더라고요. 그래도 재밌게 보았고, 또 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에 메가박스에서 판매했던 굿즈 콤보를 못 산 대신 이 스토리를 풀어놓은 소설책을 오늘 구입해 돌아왔습니다.




  그런데 이 영화의 OST를 들으면서 이 책을 천천히 읽으며 영화에서 보았던 장면들을 상상하니 갑자기 그 때 영화관에 두고 온 여운이 갑자기 찾아오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이 영화의 스토리에 크게 부합하는 경우는 아니지만, 저는 궁상맞게(?) 중학교 시절 처음 좋아했고 지금은 연락이 끊긴 아이가 떠오르기도 하더군요.

 
  여하튼 이 감독의 다른 작품들도 한 번 관심을 가져볼까 하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주변 분들 이야기 들어보면 '언어의 정원'이라는 작품을 이야기 많이 하시던데 일단 책을 한 번 읽어볼까 생각중이네요.


  모든 영화, 아니 세상의 모든 것들이 그렇듯 인기가 많다고 모든 사람을 만족시킬 수는 없기 때문에 이런 입소문을 듣고 보러 갔다가 생각보다 취향에 안맞아서, 생각보다 별로 재미가 없어서 실망하시는 분도 있으시겠지만, 그래도 잔잔한 영화가 취향이신 분들은 시간 나시면 한 번 보고 오시는걸 추천드려요.
8
Comments
1
Updated at 2017-01-05 23:36:50

초속5센티미터
언어의정원
다보세요 감독 특유의 첫사랑에 대한
아련함을 물씬 느끼실거라 생각해요
그리고 시그니처라 할수있는 실사같은 생생한 그림체 감상도 덤으로 하시길

그나저나 그책 저도 사야겠네요 얼마에 구하셨나요?

WR
1
2017-01-05 23:52:11

오늘 광화문 교보에서 11000원에 샀습니다 초판이라 그런가 넓은 책갈피(?) 같은 것도 들어있더라고요

1
1
Updated at 2017-01-06 00:09:34

신카이 마코토 다른 작품들 보시면 정말 여운 오래가실거에요. 특히 언어의 정언의 아련한 분위기가 너무 좋았습니다. 전 언어의 정원의 그 아름다운 분위기,풍경과 학창시절이 생각나는 애틋하던 스토리 진행이 너무 마음을 울려서 한참을 생각했었습니다. 

그리고 마지막 엔딩 장면에서 흘러 나오는 하타 모토히로의 rain은 바로 제 인생 애니영화로 만들어주었습니다. 아직도 비가 오는 날이면 rain을 블루투스 스피커로 틀어놓는데 마음이 뭉클해집니다. 꼭 보시는 걸 추천하고 엔딩의 아름다운 ost 꼭 감상해주세요. 비오는 도쿄가 신카이 마코토 특유의 끝내주는 영상미로 지나가는데 지금도 볼 때마다 울컥합니다. 하이라이트 부분의 이카나이데(가지말아줘)를 반복할 때마다 영화 전체가 생각나면서 아련함을 극복하기 진짜 힘들었어요.
1
2017-01-06 00:23:16

저 역시 여전히 핸드폰에 o.s.t를 가지고 있습니다. 그야말로 온갖 비가 다 나오기에 비올 때마다 기분에 따라 골라 듣는데, 전 요새 the afternoon of rainy day를 듣습니다.  둘이서 옷 말리면서 볶음밥 해먹는, 행복하다고 여기던 그때 나오던 그 음악. 

1
2017-01-06 00:17:51

팬 서비스(?)가 아주 많습니다. 신카이 마코토 감독의 종합선물세트 같은 영화라서 곳곳에 신카이 마코토 전작의 향수가 녹아 있습니다. 예를 들어 여주인공이 초반에 공부할때 등장한 여선생이 언어의 정원에 나오는 여주인공 선생인 것처럼, 미소짓게 만드는 향수를 곳곳에 심어놓았어요. 다른 작품들을 죽 보시고 다시 보신다면 놓친(그래도 상관없는 부분이지만) 부분들이 보이면서 즐거워지실 겁니다. 

1
2017-01-06 01:26:35

볼만하더라구요. 솔직히 어설픈 영화보다 백번천번 좋은듯해요.

1
2017-01-06 09:11:37

저도 어제 봤는데 너무 좋았습니다.

소설책이 2종류가 있던데, OST까지 해서 싹 구매할까 생각중입니다.

1
2017-01-06 11:03:03

언어의 정원도 좋지만, 초속5센티미터를  개인적으로 더 추천합니다. 그리고 단편중에 아버지와 딸과 고양이 이야기 나온 '누군가의 시선' 추천드립니다.

 
글쓰기
검색 대상
띄어쓰기 시 조건